與 "민주당 탄핵 폭거 그만...민생 예산에 집중해라"

2023-11-26 14:05
  • 글자크기 설정

박정하 "내년 총선까지 방통위 손발 묶겠다는 정략"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의 정치 공세에 대해 "다수 의석 힘자랑을 민생 예산에 집중해달라"고 26일 촉구했다. 거대 야당인 민주당이 오는 30일과 다음 달 1일 본회의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과 검사 탄핵소추안을 처리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는 점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30일과 다음 달 1일 본회의는 내년도 예산을 합의 처리하기 위한 것이지 정략적 목적이 분명한 탄핵을 위한 '방탄 정쟁' 본회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국민과의 약속인 예산마저 정략을 위해 뒷전으로 밀어내는 것도 모자라 단독으로라도 본회의를 열어 탄핵안을 반드시 처리하겠다는 협박 속에는 이미 국민도 없고, 합의라는 국회 정신도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민주당이 이 방통위원장 탄핵을 주도하는 것에 대해 "내년 총선까지 방통위의 손발을 묶어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방송 환경을 유지하겠다는 정략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어제 이재명 대표는 국민의 자부심 운운하며 '민생 대신 정쟁으로 정치를 실종시킨 탓'이라 했다.적극 동의한다"면서 "'방탄 정쟁'이 지금의 국회를 이렇게 전락시켰다. 그 중심에 이 대표가 있음을 절대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