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교보생명 이사회 의장 "다양한 문학적 경험 전해 성숙한 세계시민 성장 도울 것"

2023-11-26 09:28
  • 글자크기 설정

'제31회 대산문학상 시상식'서 대산문화재단 역할 강조

신창재 대산문화재단 이사장(교보생명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이 23일 저녁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1회 대산문학상' 시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교보생명]

"저희 재단이 하는 일은 독자들에게 다양한 문학적 경험을 제공해 성숙한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도록 돕는 것입니다"

교보생명은 신창재 대산문화재단 이사장(교보생명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이 지난 2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1회 대산문학상' 시상식에서 대산문화재단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산문화재단은 지난 1992년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뜻에 따라 교보생명의 출연으로 창립된 민간 유일의 문학 지원 재단이다. 현재 신 이사장은 교보생명 입사(1996년)에 앞서 서울대 의대 교수로 재직중이던 1993년 대산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아 30년 동안 재단을 이끌고 있다.

대산문학상은 한국문학 창작과 세계화에 기여하기 위해 1993년 제정된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문학상이다. 올해 수상작으로는 △시 부문 '낫이라는 칼'(김기택) △소설 부문 '제주도우다'(현기영) △희곡 부문 '당선자 없음'(이양구) △번역 부문 'Der Wal(고래)'(마티우스 아우구스틴·박경희)이 선정됐다.

신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대산문화재단은 지난해 창립 30주년을 맞아 '가장 소중한 문학적 경험을 전하는 문화재단'이라는 비전을 수립했다"며 "재단은 타인과 세상을 이해하는 통로로서 문학의 가치에 주목하며 독자들에게 다양한 문학적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직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성숙한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는 데 문학이 소중한 자양분이 될 것"이라며 "대산문학상이 한국문학의 발전과 세계화에 기여하는 종합문학상으로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