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신임 CEO에 '문혁수 부사장' 선임

2023-11-23 16:41
  • 글자크기 설정

2024년 임원인사 단행…전무, 상무 등 7명 승진

LG이노텍이 2024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하며 최고경영자(CEO)를 교체했다.
 
LG이노텍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2024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신임 CEO 선임과 함께 전무 3명, 상무 4명의 승진을 실시했다. 최고전략책임자(CSO)인 문혁수 부사장은 신임 CEO에 올랐다.
 
이번 임원인사는 70년대생 CEO를 선임하는 동시에 사업 성공 체험과 미래 준비 역량, 기술·업무 전문성을 겸비한 인재를 적극 기용했다. 문 부사장은 개발과 사업, 전략을 두루 거치며 사업가로 육성됐고, LG이노텍의 지속 성장을 위한 혁신과 미래 준비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는 준비된 CEO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2009년부터 LG이노텍의 광학솔루션 개발실장, 연구소장 등을 역임하며 세계 최초 기술을 적용한 카메라 모듈을 지속 개발했고, 광학솔루션 사업을 글로벌 1위로 키우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2020년부터는 광학솔루션사업부장을 맡아 기술 전문성과 탁월한 리더십으로 세계 스마트폰용 카메라 모듈 시장을 선도하며 글로벌 1위 입지를 공고히 했다. 또한 인공지능(AI), 딥러닝 등 디지털전환(DX) 기술을 생산 공정에 적극 도입, 제조 경쟁력을 한층 높였다.
 
이러한 전문성과 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는 CSO를 맡아 지속 성장을 위한 신사업 발굴 및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을 주도했다.
 
아울러 광학솔루션 사업의 주요 고객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카메라 및 3D센싱 모듈의 확고한 세계 1위 입지를 지켜온 오세진 상무, 미래 성장 동력인 전장부품 사업의 제품 구조 정예화, 플랫폼 모델 중심의 개발, 글로벌 공급망 관리(SCM) 역량 제고 등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한 유병국 상무, 글로벌 수준의 컴플라이언스 체계 강화 및 법무 프로세스 고도화를 추진한 윤석 상무를 전무로 승진시켰다.
 
그리고 전자부품 사업의 수익성 강화와 신사업 수주 확대에 기여한 김홍필 책임, 베트남법인 생산 체계 안정화와 원가 경쟁력 확보 성과를 거둔 박홍근 책임, 자성소재 등 소자소재 분야의 미래 기술 확보를 주도한 배석 연구위원, 우수 인재 영입과 직원 경험 혁신을 위한 인사제도를 구축한 김종국 책임을 상무로 신규 선임했다.
 
한편 LG이노텍은 박지환 LG CNS 최고재무책임자(CFO·전무)를 CFO로 보직 발령했다.
 
문혁수 LG이노텍 신임 최고경영자(CEO·부사장) [사진=LG이노텍]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