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행동‧말 철저 관리 부탁"…의총서 발언 수위 자제 당부

2023-11-23 15:47
  • 글자크기 설정

"국민들 보시기에 부족한 부분 최근 있어…비판 소지될 가능성 높아"

홍익표 "국회의장, 본회의 열겠다 수차례 말해…윤재옥 있는 자리서 명확히 언급"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당 소속 의원들에게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와 기대가 다시 살아나도록 몸가짐과 마음 가짐, 행동과 말을 철저하게 잘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설치는 암컷' 발언으로 여성 비하 논란을 일으킨 최강욱 전 의원 사태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 인사말을 통해 "모두가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국민들이 보시기에 부족한 부분들이 최근 있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민형배 의원이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개최한 북콘서트에서 "동물농장에도 보면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며 "내가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겨냥한 발언으로, '여성 비하' 논란이 커지자 당 지도부는 지난 22일 최 전 의원에 대해 '당원 자격 정지 6개월'의 비상 징계를 의결했다.

이 대표는 "국민들이 민주당을 두고 '교만하다' 또는 '폭주한다', '일방적이다'라는 생각을 갖지 않도록 노력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점점 예민해지기에 그런 문제들이 격화돼서 비판의 소지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재차 당부했다.

이 대표는 당초 이날 예정됐으나 취소된 국회 본회의 일정을 두고 정부 여당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어려운 시기에 여당이 방송장악 행동대장(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을 구출하기 위해 법안 심사를 거부하고 국회 본회의 파행시킨 점은 참으로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을 책임지는 큰 세력으로써 최소한 책임 의식도 없다. 정부 여당이 무책임하더라도 민주당은 주권자가 부여한 책임 다하겠다"며 "그 출발이 민생 예산 복원이다. 미래와 경제 회복 위한 예산을 반드시 복원 해서 국민들의 어려움을 민주당이 책임지고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추후 본회의 일정에 대해 "김진표 국회의장은 오래전부터 오는 30일과 다음달 1일에 본회의를 열겠다고 수차례 말했다"며 "어제는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있는 자리에서 김 의장이 더 명확하게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저쪽(국민의힘)에서 말한 것처럼 예산안과 다음 본회의들이 연계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김 의장은 지난해 예산안 통과가 너무 늦게 돼서 이번에는 법정 기일인 다음달 2일까지 통과할 수 있게 해달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