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마르가 관광진흥청장 "필리핀, MICE 인센티브 관광 최적의 국가"

2023-10-19 16:28
  • 글자크기 설정

10월 10일~18일 서울·부산·여수·수원서 '필리핀 MICE 로드쇼' 진행

필리핀 관광 정보 담은 인터내셔널 앱 '트래블 필리핀' 26일 공개

마리아 마르가리타 몬테마요르 노그라레스 필리핀 관광 진흥청장 최고운영책임자 [사진=김다이 기자]
"필리핀은 마이스 인센티브 관광으로 최적의 국가입니다. 아름다운 자연과 생기 넘치는 문화, 인프라 등으로 주최자와 기획자, 방문자 모두의 니즈를 맞출 수 있습니다."

마리아 마르가리타 몬테마요르 노그라레스(이하 마르가) 필리핀 관광진흥청 최고운영책임자(COO)는 18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필리핀 관광부와 필리핀 관광진흥청은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부산과 여수, 수원, 서울 4개 도시에서 '필리핀 MICE 로드쇼'를 개최했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열린 이번 로드쇼는 한국 바이어들에게 필리핀 관광 자원에 대해 소개하고 필리핀의 MICE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진행됐다.

특히 한국은 2010년부터 필리핀 인바운드 시장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국가다. 2012년 필리핀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 수는 100만명을 넘겼으며, 코로나19 발생 전까지 매년 200만명의 한국 관광객이 필리핀을 찾았다.

마르가는 "예전에는 레저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면, 지난 몇 년간 한국의 인센티브 여행단이 늘고 있다"면서 "필리핀 관광청은 최소 15개 이상 3000명 이하의 인센티브 여행단을 대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한국의 인센티브 여행 시장에서 더 큰 비중을 가져가기 위해 이번 로드쇼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필리핀이 MICE 목적지로서 매력적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필리핀 공항에서는 환영 행사가 열린다. 한국에서 필리핀까지는 비행시간이 4시간 내외로 멀지 않다"며  "7600개의 섬이 있는 필리핀에는 숙박과 컨벤션의 선택지가 많다. 가성비 있는 여행이 가능하며, 자연환경 또한 아름답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마르가 필리핀 관광진흥청과 필리핀 관광진흥청 직원들이 기자 간담회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다이 기자]
필리핀의 MICE 산업에 대해서는 "필리핀 관광청에서 MICE 부서가 운영된 지 36년이 됐다. 지속해서 MICE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수도 마닐라는 물론 전국에 MICE 시설이 자리하고 있으며, 수천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컨벤션 센터까지 선택지가 다양하다"고 했다. 

코로나19 기간 필리핀도 영향을 받았다. 대규모 행사들이 취소되기도 했지만, 필리핀의 MICE 역량을 토대로 디지털 행사와 하이브리드 행사를 통해 산업을 이어 나갔다.

엔데믹 이후 필리핀 관광청은 MICE 산업 확장을 위한 새로운 브랜드도 선보인다. 

마르가는 "필리핀의 MICE 브랜드인 '미팅 인 마닐라'라는 1977년에 만들어져 올드하다는 느낌이 있었다"면서 "팬데믹이 지나고 MICE에 더 집중하기 위해 새로운 브랜드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내년 중순 큰 론칭 행사가 있을 것이며 이는 디지털 행사로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10월 26일 '트래블 필리핀'이라는 이름으로 애플리케이션(앱)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앱에는 7641개의 섬에서 진행되는 이벤트와 행사, 축제 등의 정보를 담을 예정이며, 투어가이드와 여행사 연결도 이 앱을 통해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마르가 청장은 혁신, 사회적기업, 마케팅 및 기업가 정신 부문에서 경력을 쌓아왔으며,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필리핀 관광산업을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