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로봇·AI 전문가' 구성용 경영리더 영입…기술혁신 가속화

2023-10-19 15:53
  • 글자크기 설정

벨기에 3D 비전 솔루션 개발업체 '픽잇 3D' 출신 로봇기술 전문가

구성용 CJ대한통운 경영리더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로봇·AI기술 전문가를 영입하며 물류기술 혁신을 위한 공격적 인재영입 행보를 이어간다.
 
CJ대한통운은 벨기에 3D 비전 솔루션 개발업체 ‘픽잇(Pick-it) 3D’ 출신의 구성용 경영리더를 TES물류기술연구소 선행기술담당 임원으로 영입했다고 19일 밝혔다.
 
구 경영리더는 2007년 한양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2009년 KAIST에서 로보틱스 프로그램으로 석사, 2014년 KAIST에서 기계공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로봇기술 전문가다.
 
이후 독일 뮌헨공대와 본(Bonn)대학교에서 박사후연구원으로 AI기반 로봇 비전 기술을 연구했으며, 2017년에는 미국 아마존이 주최한 물류로봇 대회인 ‘아마존 피킹 챌린지’에서 독일의 님브로(NimbRo)라는 팀으로 참가해 전 세계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2017년 픽잇 3D에 딥러닝 전문 개발자로 입사, 2018~2021년 한국지사장을 거쳤다. 2022년부터는 벨기에 본사에서 개발총괄 임원으로 재직하면서, 3D비전(카메라)를 이용해 로봇이 사물의 모양과 위치를 입체적으로 인식하고 상품을 자동으로 피킹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 개발을 이끌었다.
 
구 경영리더가 맡은 선행기술담당은 AI·로봇·자율주행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복잡한 물류 현장을 자동화하기 위한 핵심기술을 연구개발하고 현장에 우선 도입해 생산성을 사전 검증하는 조직이다.
 
구 경영리더의 첫 과제는 AI와 3D 비전 기술을 이용한 ‘상품 핸들링 자동화’다. 로봇이 팔레트에 적재돼 있는 박스들의 면적·높이·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운반하는 ‘팔렛타이저·디팔렛타이저’, 박스에 들어있는 낱개 상품을 개별적으로 피킹하는 ‘피스피킹(piece picking)’, 운송로봇이 주변환경을 인식하고 충돌을 회피하며 자율주행할 수 있는 기술 등이 대표적이다.
 
물류자동화 연구 관점에서 CJ대한통운의 가장 큰 장점은 생생한 산업현장의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구 경영리더는 “물류기업은 매일 수많은 다른 종류의 상품을 취급하는 특성상 수많은 데이터 축적이 가능하다”며 “국내 최대 물류기업인 CJ대한통운은 이런 점에서 초격차 물류자동화 기술 구현에 최적화된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