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위증교사 사건' 李 형사합의부 배당 비판..."재판 지연 편들기"

2023-10-19 17:47
  • 글자크기 설정

與 "위증교사 사건은 대장동과 관련 없어...병합 없이 신속 결론 내야"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이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위증교사 사건이 서울중앙지법 제33 형사합의부에 배당된 것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동혁, 전주혜, 정점식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19일 국정감사 도중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위증교사 의혹 사건이 대장동 특혜 의혹,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다루는 재판부에 배당된 것에 대해 "재판 지연에 편들어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서울중앙지법이 (이 사건을) 판사 3명이 재판하는 형사합의부에, 그것도 대장동 사건이 진행 중인 형사합의33부에 배당한 것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결국 위증교사 사건을 대장동, 성남FC 사건에 병합해 같이 심리하려는 것"이라며 "관련도 없는 위증교사 사건까지 합쳐지면 1심 판결이 언제 나올지 국민들의 걱정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법원은 대장동과 관련 없는 (이 대표의) 위증교사 사건을 병합 없이 빨리 진행해 신속한 결론을 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사법부마저 '이재명 대표 감싸기'를 한다는 비판에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법사위 여당 간사인 정점식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위증교사 사건 재판에서 징역형의 선고가 이뤄질 것으로 당연히 예상한다"며 "이 사건을 형사합의33부에 배당한 것은 앞으로 수년간 위증교사 사건도 확정 짓지 않겠다는 법원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6일 이 대표가 과거 자신의 '검사 사칭 사건'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 혐의 재판에서 위증해달라고 요구한 혐의로 기소했고, 서울중앙지법은 이튿날 이 사건을 형사합의33부에 배당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