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웰푸드, 천안 빙과공장 설비 증설...2200억 투자

2023-10-19 09:20
  • 글자크기 설정

충남도·천안시와 설비증설투자 MOU 체결

 
박경섭 롯데웰푸드 생산본부장(왼쪽부터)이 지난 18일 충남도청에서 김태흠 충남도지사, 신동헌 천안부시장과 '설비 증설투자 관련 3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웰푸드]
롯데웰푸드(옛 롯데제과)가 충남 천안에 있는 빙과공장 생산설비 증설에 2200억원을 투입한다. 

롯데웰푸드는 충남도청, 천안시와 빙과 설비 증설 투자 관련 '3자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8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박경섭 롯데웰푸드 생산본부장, 윤치영 롯데웰푸드 천안공장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신동헌 천안부시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롯데웰푸드는 충남, 천안시와 긴밀한 협조관계를 구축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롯데웰푸드는 천안공장에 2220여억원을 투자해 2026년까지 공장 증축과 빙과 생산 설비를 증설할 계획이다 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110여명의 신규 고용이 창출되고 지역 인력 우선 채용을 진행한다. 또 ESG경영에 맞춰 태양광 및 이산화탄소(CO2)를 활용한 친환경 에너지 설비 도입을 통해 탄소 배출을 줄인다.

1996년 완공된 롯데웰푸드 천안공장은 구구콘과 빵빠레 등 빙과류와 마요네즈와 케첩 등을 생산하는 식품류, 유지류를 생산하는 공장이다. 공장 증축과 빙과 생산 설비 증설이 완료되면 천안공장은 롯데웰푸드 안에서 빙과류를 가장 많이 생산하는 공장으로 거듭나게 된다.

박경섭 롯데웰푸드 생산본부장은 “천안공장 증축과 증설을 계획대로 진행하여, 충남, 천안시와 지역 상생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