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60대 택시기사, '택시 2대·건물외벽' 연쇄 충돌...'3명 부상'

2023-10-08 13:46
  • 글자크기 설정

'급발진' 주장...외벽 충돌 시 가스배관 파손 '도시가스' 누출

부산 초량 동구의 OO할인마트 앞 교차로 인근을 운행 중이던 A씨(60대, 남)의 택시가 마주오던 B씨(70대, 남) 택시와 충돌한 직후 150m가량 더 주행하다 교차로에서 C씨(80대, 남)의 택시와 충돌한 후 건물 외벽을 들이받았다. [사진=부산 동부서 교통사고팀]
부산 동구 초량동에서 8일 새벽 3시 55분경 급발진으로 추정되는 택시가 연쇄 충돌을 일으키는 사고가 발생해 운전자 3명이 부상을 당했다.

관할 경찰서에 따르면, 초량동의 한 할인마트 인근을 운행 중이던  A씨(60대)의 택시가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B씨(70대)의 택시와 1차 충돌했다. 

이후 150m가량 질주 후 교차로에서 C씨(80대)의 택시와 2차 충돌 뒤 건물 외벽을 들이받고 차가 정지됐다. 택시기사 A씨는 해당 차량의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건물 외벽에 충돌 시 가스배관이 파손돼 가스가 일부 누출됐다. 경찰은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도시가스공사 측에서 파손 관련 조치를 진행하고 임시 복구를 완료했다.

운행 당시 A씨는 음주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급발진과 운전미숙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EDR(사고기록장치) 분석을 통해 당시 차량 속도와 브레이크 페달 작동 여부, 엔진 회전수, 블랙박스 및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속히 찾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