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몽골 대학·기업·관과 글로컬 '협력'

2023-08-30 16:58
  • 글자크기 설정

몽골국립대, 몽골생명과학대, 기업체, 관공서 등과 협약…'글로벌 허브' 실현 구체화

양오봉 전북대 총장(오른쪽 세 번째)이 26일 몽골 현지에서 몽골생명과학대학 및 기업과 6자 MOU를 체결하고 있다.[사진=전북대]
전북대학교가 몽골 대학 및 기관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글로컬대학30 사업 본 지정을 위한 기반을 탄탄히 다지고 있다.

30일 전북대에 따르면 양오봉 총장은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몽골을 방문해 몽골국립대와 몽골생명과학대학을 비롯한 현지 기업, 몽골 지역 관공서 등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협력의 폭을 넓혔다.

첫 날 몽골국립대를 방문한 양 총장은 바달츠 덴데브 총장을 만나 교육 및 학술교류 협력과 글로컬대학30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교직원과 연구원, 학생 등 인적 교류와 공동 연구과제 등도 함께 수행하기로 했다.

이어 몽골생명과학대학을 찾은 양 총장은 한국-몽골 간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해 몽골생명과학대학을 비롯해 ㈜ADAMAS MINING, GOLDENHAILS LLC, ㈜갑진, ㈜코스텍 등 6자 MOU를 체결했다. 

이들 기업 간의 협력은 2차전지 핵심 소재인 리튬과 희토류 금속을 생산하는 기업들로 전북대가 집중 육성할 2차전지 인력양성과 전라북도의 2차전지 특화 산업 전지 활성화에 큰 기여가 예상된다.

이와 함께 전북대는 몽골생명과학대학과 몽골의 행정구역 중 하나인 고비순베르주 등 3자간 관·학 협력도 체결해 글로컬대학30 사업을 위한 글로벌 협력 체계 구축을 더욱 탄탄히 했다. 이를 통해 각종 인·물적 교환과 함께 전북대와 몽골생명과학대학이 고비순베르주의 산업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적 행보를 펼칠 계획이다.

최근 뉴질랜드와 유럽 등을 잇달아 방문하고, 주한 대사관 등을 돌며 국제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있는 전북대는 글로컬대학30 사업의 주요 목표 중 하나인 ‘글로벌 허브’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양오봉 총장은 “이번 몽골 주요 대학과 기업, 그리고 관과의 폭넓은 협력체계 구축으로 우리대학의 글로컬대학30 사업 본 지정을 위한 글로벌 허브의 기반을 더욱 굳건히 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들을 통해 전북대가 구축하고자 하는 ‘글로벌 허브’ 대학 실현을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