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관광재단, 7월 강원관광 동향분석

2023-08-30 15:39
  • 글자크기 설정

역사·문화·체험 위한 '차별화된 강원 관광콘텐츠' 선호

[사진=강원관광재단]
강원특별자치도와 강원관광재단은 빅데이터 기반의 강원관광 동향분석을 통해 7월 강원도 방문 전체 관광객은 1468만2347명이고 그중 외국인 관광객은 5만331명이라고 30일 밝혔다.

전체 관광객 수로는 전월 대비 19% 증가했고 전년대비 소폭 감소(-9%) 하였는데 이는 국제관광시장이 회복 되면서 해외여행인구가 급증한 영향으로 추정된다.

같은 이유로 외국인 관광객 수로는 전년 대비 166% 증가했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관광객 수는 전년 동기간 대비 1.31% 상승한 8658만5417명으로 집계됐다.

시군별 방문객은 전월 대비 18개 시군 모두 증가했고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태백시(약 28%)로 나타났다.

태백 삼수령(약 802%), 구와우마을(약 367%), 365세이프타운(약 159%) 등이 전월대비 큰 폭으로 증가하였는데, 특히 구와우마을의 증가세는 7월 100만 송이 규모의 ‘해바라기 축제’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23년 7월 강원도 관광소비 규모는 약 2032억원으로 전월 대비 192억원 증가해 10.5%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음식은 전월대비 10%, 숙박은 29%, 교통은 1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강원관광재단]
주요 관광지별로 분석하면,  알파카 체험카페인 평창 ‘마추픽추’가 전년 동월대비 약 259% 증가, 전월대비 약 109% 증가율을 보였다.

철원 ‘제2땅굴’은 전년 동월 대비 약 161%, 전월 대비 약 102% 방문객이 증가했다.

4년여 만에 재개장한 제2땅굴에 대한 관심과 평화전망대, DMZ 두루미 평화타운, 월정리역 등 주변 안보관광지 연계 투어운영 및 여름 휴가기간이 요인으로 분석됐다.

특히, 전라남도, 대전광역시, 경상북도, 울산광역시 등 수도권 외 방문객이 많아 장기여행을 온 방문객이 많았을 것으로 분석됐다.

강릉 ‘허균허난설헌기념관’은 전월대비 약 20%의 방문객 증가를 보였는데, 그 중 외국인 관광객은 전월대비 약 292%, 전년 동월대비 1051% 급증했다.

이는 7월 강릉 세계합창대회 개최 여파로 분석됐다.

강옥희 강원관광재단  대표이사는 “올해도 많은 분들이 휴가지로 강원도를 선택해 방문해 주셨다.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워터파크, 해변가 중심의 관광에서 교육과 체험을 할 수 있는 관광으로 다변화되고 있는 것은 도와 재단의 관광콘텐츠 개발과 홍보활동의 결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며 “재단은 이번 관광동향과 같이 역사 및 체험형 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꾸준히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