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노모가 아이들 괴롭혀서"…자녀 2명 야산서 살해한 친부

2023-08-30 13:31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경남경찰청]


10대 자녀 2명을 야산에 데려가 살해한 50대 친부 A씨는 자신의 70대 노모 B씨와 불화 때문에 이런 범죄를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30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어머니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며 평소 어머니가 자신의 자녀들을 괴롭히고 학대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씨는 본인 혼자 세상을 등지려 했는데 자신만 떠나면 남겨진 자녀들이 어머니에게 계속 학대당할 것이 걱정돼 범행했다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A씨 여동생은 경찰 조사에서 어머니 B씨가 손자, 손녀를 괴롭힌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진술일 뿐 아직 확인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8일 새벽 김해시 생림면 한 야산 속 차량에서 고등학생 딸 C양(17)과 중학생 아들 D군(16)을 잠들게 한 후 살해한 혐의(살인)로 긴급 체포됐다.

범행 당시 A씨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경찰에 발견됐다. 경찰은 조사 결과 A씨의 채무나 경제적 문제 등에서는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범행 한 달 전부터 병원을 여러 차례 다니며 수면제를 미리 구했다. A씨는 범행 전 경남 남해와 부산 등을 오갔으며 범행 전날에는 부산에 들러 자기가 졸업한 고등학교를 보여주고 호텔에서 마지막 밤을 보냈다.

경찰은 A씨가 범행을 계획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A씨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