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개최…"K-바이오 글로벌 진출 기대"

2023-08-30 14:31
  • 글자크기 설정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지난해 행사 현장.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국내외 바이오의약품 전문가들이 모이는 ‘2023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GBC)’가 30일 개막했다.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올해로 9회차를 맞은 이번 GBC는 ‘바이오의 미래: 혁신과 동행’을 주제로 내달 1일까지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진행된다. 
우선 행사 첫날에는 다양한 기조강연이 열린다. △황희 카카오헬스케어 대표 △유키코 나카타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차장 △스테판 프링스 로슈 의학부 글로벌 총괄 △존 치엔 웨이 림 듀크 싱가포르 국립의과대학 규제우수센터 센터장 △리처드 헤치트 감염병대비혁신연합(CEPI) 대표 등이 미래 팬데믹 대응을 위한 기술과 협력 방안을 발표한다.

31일에는 백신, 유전자재조합의약품, 바이오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 등 분야별 포럼이 개최된다. 각 분야 전문가가 백신 개발과 보급에 대한 국제 협력과 신종감염병 백신 허가 후 안전관리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항체-약물 접합체, 이중항체 등 차세대 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 바이오시밀러 개발 동향을 공유하고, GMP 데이터 완전성 관련 우수 관리사례도 소개한다.

아울러 ‘환자 중심 의약 분야 안전관리 정책토론회’와 바이오 규제 조화와 규제과학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규제과학 포럼’도 진행한다.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에 대응하기 위한 ‘바이오디지털 융합 혁신기술 포럼’, 혁신의료기기 수출지원을 위한 ‘혁신의료기기 포럼’도 마련됐다.

행사 마지막 날인 1일에는 첨단바이오의약품 정책·품질 포럼이 개최된다. 마이크로바이옴, 세포 기반 인공혈액 등 첨단바이오의약품의 개발 동향과 규제혁신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글로벌 규제당국자 초청 워크숍에서 각국 당국자들이 자국의 허가·심사제도를 소개한다. ‘융복합 의료제품 안전기술 콘퍼런스’와 ‘나노의약품 포럼’도 진행한다.

식약처는 “이번 GBC가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의 최신 연구 동향과 인허가 규제과학 정책 등을 공유해 바이오산업의 미래를 조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국내 제약업계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