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비둘기' 연준 기대에 엔비디아·테슬라 급등

2023-08-30 06:32
  • 글자크기 설정

경제 지표 약세에 금리인상 중단 '기대'

국채 금리 하락하며 기술주 상승세

달러 약세에 유가는 1% 넘게 올라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을 중단할 것이란 기대감에 테슬라, 엔비디아 등 대형 기술주들이 크게 올랐다. 

29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2.69포인트(0.85%) 오른 3만4852.67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4.32포인트(1.45%) 상승한 4497.63으로,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38.63포인트(1.74%) 뛴 1만3943.76으로 장을 마감했다.

S&P500 부문 모두 올랐다. △임의소비재 2.35% △필수소비재 0.41% △에너지 0.3% △금융 0.88% △헬스케어 0.83% △산업 0.78% △원자재 1.68% △부동산 1.15% △기술 2.11%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2.46% △유틸리티 0.28%를 기록했다. 

반도체 제조회사 엔비디아의 주가가 4% 넘게 오르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메타(2.66%), 테슬라(7.69%), 애플(2.18%), 마이크로소프트(1.44%), 알파벳(2.7%) 모두 올랐다.  

특히 이날 엔비디아와 구글이 맺은 파트너십은 엔비디아에 대한 낙관론에 불을 지폈다. 엔비디아는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력을 통해 H100 GPU의 판매가 늘어날 전망이다. 

미 상무장관이 중국에 우려를 표한 마이크론테크놀로지와 인텔의 주가도 각각 2.10%, 2.05% 올랐다. 

미국 경제 지표가 약세를 보이면서 국채 금리가 하락하자 기술주가 날개를 달았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전날보다 약 8bp(1bp=0.01%) 하락한 4.11%로 하락했다. 2년물 국채금리는 약 15bp 밀린 4.91%에서 거래되며 5% 아래로 떨어졌다. 

고용시장의 열기는 가라앉는 모습이다. 이날 나온 7월 채용 공고는 882만건으로 전달의 920만건에서 크게 줄며, 28개월 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미국 경제 동력인 소비 심리도 약화하고 있다. 미국의 소비자 신뢰도를 보여주는 콘퍼런스보드의 8월 소비자신뢰지수는 106.1로 시장의 예상치인 116.0을 하회했다. 

베스트바이 주가는 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웃돌았다는 소식에 3% 넘게 올랐다. 통신업체 AT&T와 버라이즌의 주가는 씨티가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올렸다는 소식에 각각 4%, 3%가량 올랐다.

중국 전자상거래 회사인 PDD홀딩스는 분기 실적이 예상치를 상회한 후 미국 증시에서 15% 넘게 올랐다.  

달러 약세에 유가는 상승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근월물)은 1.4% 상승한 배럴당 81.24달러에 거래됐다. 브렌트유 선물은 1.3% 오른 배럴당 81.24달러에 마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