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순항훈련전단, 141일간 '지구 한 바퀴 반' 항해 시작

2023-08-28 15:01
  • 글자크기 설정

해사 78기 사관생도 151명 포함 장병 500여명 및 한산도함·화천함 참가

제78기 사관생도들과 화천함 장병들이 28일 진해군항에서 가족들의 환송을 받으며 출항하고 있다. [사진=해군]

해군의 ‘2023 순항훈련전단’이 28일부터 141일간 13개국 14개 항구를 방문하는 장도에 올랐다.
 
해군은 28일 경남 창원 소재 진해 군항에서 황선우 해군사관학교장(중장) 주관으로 출항 환송식을 개최했다.
 
이번 순항훈련전단은 해군사관학교 78기 사관생도 151명을 비롯해 장병 500여명으로 구성됐다. 4500t급 훈련함 한산도함(ATH)과 4200t급 군수지원함 화천함(AOE-Ⅰ)이 훈련에 참가한다.
 
1954년 해군사관학교 9기생부터 시작된 순항훈련은 임관을 앞둔 4학년 사관생도들이 해군장교로서 갖춰야 할 함정 적응 및 임무 수행 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원양항해 훈련이다.
 
올해 순항훈련전단은 순항훈련 70주년을 맞아 역대 7번째로 세계일주에 나선다. 순항훈련전단이 항해하는 거리는 지구를 한 바퀴 반 도는 거리인 약 3만 마일(약 5만5600㎞)이다.
 
순항훈련전단은 미국 하와이를 시작으로 콜롬비아 카르타헤나, 미 볼티모어, 캐나다 핼리팩스, 독일 함부르크, 영국 포츠머스, 프랑스 쉘부르, 스페인 바르셀로나,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인도 첸나이, 방글라데시 치타공, 필리핀 마닐라, 일본 요코스카를 거쳐 내년 1월 15일 진해로 돌아온다.
 
사관생도들은 훈련 기간 중 초급장교로서 갖춰야 할 임무 수행능력을 구비하기 위해 체계적·실전적인 교육훈련을 받는다.
 
인명구조, 전투배치, 전술기동 등 공통 교육이 예정됐다. 한산도함에서는 방공작전, 대잠전, 조함실습이 이뤄진다. 화천함에서는 기동군수, 전자전, 손상통제지휘 등 함형별 특화 교육이 실시된다.
 
사관생도들은 순방국 주요 부대 방문, 외국군 지휘관 초빙강연, 전·사적지 견학 및 문화탐방, 연합협력훈련 참가 등을 통해 국제적 안목도 함양한다.
 
또 순항훈련전단은 6·25 정전 70주년, 한·미동맹 70주년과 연계해 참전국 국립묘지·기념비 참배, 현지 보훈시설 위문·봉사활동, 참전용사·가족 초청 함상 리셉션 개최, 6·25 정전 기념 함상 사진전 등 참전국 대상 보훈활동을 적극 추진한다.
 
해군은 코로나19 여파로 2019년 순항훈련 이후 중단됐던 방산홍보전시관을 4년 만에 화천함 내에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순항훈련전단은 방산홍보전시관 운영을 통해 K-방산 수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순방국과의 수교 기념을 위한 합동문화공연 개최, 교민사회 해외 독립운동 기념사업 지원, 2030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지원 등 품격 있는 군사외교도 전개한다.
 
올해 순항훈련에는 학군교류 협력대학교인 충남대, 세종대, 한양대 군사학과 4학년 학생들과 해군발전자문위원, 프랑스 해사생도들이 일부구간에 편승해 실습을 참관할 계획이다.
 
특히 해사 영어학과 소속 크리스토퍼 웨이너 소령이 미 해군 최초로 순항훈련에 편승해 연합작전, 작전계획, 군사영어 등 해군사관생도들의 교육을 담당한다.
 
조충호 순항훈련전단장은 “사관생도 교육훈련이라는 본연의 목적 달성은 물론, 순항훈련전단 장병 및 사관생도 모두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표선수이자 군사외교관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방문국과 활발한 교류협력활동을 통해 글로벌 안보협력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선우 해사 교장은 “사관생도들이 세계를 경험하며 안목을 넓히고, 해군·해병대 장교에게 요구되는 소양과 덕목을 갖추는 것을 비롯해 순항훈련전단 부대원 모두가 성공적인 순항훈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