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물 포비아' 확산에…식품·급식업계 '비상'

2023-08-28 14:25
  • 글자크기 설정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하루 앞둔 지난 23일 오후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시장관리부 직원이 일본산 수산물에 대해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 오염수 공포가 식품·급식업계로 번졌다.

기업들은 수산물 소비를 꺼리는 '수산물 포비아'의 증가로 수산물 원재료 안전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급식업계는 정부의 수산물 메뉴를 활성화해 달라는 정부의 요청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식품업계는 현재 방사능 검사를 한층 강화하며 일본 오염수 방출 사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를 통해 방사성 물질을 최대한 제거한 후 방출하고 있다며 안전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방사능 성분이 완벽히 제거되지 않은 채 방류된다는 우려가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

'수산물 포비아'도 확산하고 있다. 실제로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가 임박한 2분기들어 국내 수산물 소비는 위축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월평균 신선수산동물 지출액은 1만7000원으로, 1만9000원을 기록했던 지난해 2분기 대비 9.8% 줄었다. 감소 폭은 2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다. 

식품업계 중 가장 난처한 상황에 처한 것은 급식업체다. ‘우리바다 지키기 검증 TF’ 위원장인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과 해양수산부가 오는 30일 단체급식 업체들과 간담회를 갖고 수산물 소비 촉진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참석 대상은 삼성웰스토리, 아워홈, 현대그린푸드, CJ프레시웨이, 풀무원푸드머스 등이다.

급식업체들은 정부의 요청으로 딜레마에 빠졌다. 정부의 요구를 수용해 수산물을 활용한 메뉴를 확대할 경우 기업과 학부모들의 반발이 우려되는 것은 물론 최악의 경우 급식 브랜드 이미지마저 훼손될 가능성이 있어서다.  

한 업체 관계자는 “기업, 학교 급식 메뉴는 사용자가 정한다”면서 “정부가 수산물 소비 촉진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하더라도 고객사가 거절하면 급식업체 마음대로 수산물 비중을 늘릴 수는 없다. 무리하게 메뉴를 구성할 경우 고객사 이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급식업체들은 식재료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수산물의 경우 매일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물류센터에서도 수산물 입고 검수 시 방사능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아워홈은 방사능 검사뿐 아니라 수산물 비축도 확대에 나선다. 공급량이 많은 가자미, 삼치, 고등어, 동태, 갈치 등 냉동 어류를 조기 수급해 적어도 4개월가량 쓸 수 있는 물량을 비축한 것이다. 

동원참치를 제조하는 동원그룹은 방사능 검사 항목을 2배로 늘리고 분기별 1회나 연 1회였던 검사 주기 역시 매월 1회 또는 분기별 1회로 확대했다. 내부 안전센터와 외부 공인기관 투트랙으로 방사능 검사를 진행한다. 사조대림은 방사능 검사 횟수를 분기별로 한 번씩 총 연간 4회로 늘렸다. 그간 사조대림은 원어는 연 2회, 통조림 완제품은 연 1회 검사해 왔다.

농심은 라면 제품 너구리에 들어가는 다시마 등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강화했으며, 김, 미역 등 수산가공품과 취급하는 대상도 수산물 원료 수매 때마다 방사능 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