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실증 착수... 21일부터 R&D 실증 개시

2023-08-21 11:06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도심항공교통(UAM)의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실증사업 1단계를 착수한다고 21일 밝혔다. 

UAM은 전기동력·저소음 항공기, 수직이착륙장 기반 차세대 첨단교통체계다. 이번 실증 1단계는 이달부터 내년 12월까지 전남 고흥에서 진행된다. 
1단계 실증은 크게 연구개발(R&D) 단일분야, 통합운용 분야로 구분해 추진한다. 오는 21일부터 시작되는 R&D 단일분야 실증에는 로비고스, 파인브인티,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등 국내 5개 컨소시엄·기업이 참여해 개발된 기술을 검증하는 기회를 얻게 된다. 

특히 이번 실증으로 국내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이 자체 개발한 교통관리시스템, UAM 축소기에 대한 기술개발을 지원해 UAM 산업 진출에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통합운용 분야는 SKT, 카카오모빌리티 등이 참여한다. 2025년 상용화 서비스를 목표로 내년 1월부터 UAM 기체를 이용해 운항, 교통관리, 버티포트 등 통합운용 실증과 비행단계별 소음측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백원국 국토부 2차관은 "UAM 상용화를 위해서는 안전성을 검증하고 기술 성숙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내 민간기업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