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국회서 국립의전원 법안 연내 통과 호소

2023-08-11 17:23
  • 글자크기 설정

공공의대 유치지원 특위 이정린·오현숙 도의원 국회 방문

전북도의회 공공의대 유치지원 특별위원회 이정린 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와 오현숙 부위원장(맨 오른쪽)이 강은미 국회의원(맨 왼쪽)에게 국립의전원 법안에 대한 연내 통과 및 유치 촉구를 건의하고 있다.[사진=전북도의회]
전북도의회(의장 국주영은)는 공공의대 유치지원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정린)가 국회를 방문해 국립의전원 법안에 대한 연내 통과 및 유치 촉구를 위한 활동을 전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국회 방문은 전북도민이 염원하는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에 힘을 모을 수 있도록 관련 정책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국회의원 면담을 통해 당위성을 알리고 협조를 요청하고자 기획됐다. 

공공의대 특위는 먼저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발의 한 전북 출신 김성주 국회의원을 찾아 민주당 차원에서 공공의료 체계 획립을 위해 우선 국립의전원 설립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주길 요청했다.

이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이자 최근 ‘공공의과대학 및 공공의학전문대학원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강은미 국회의원을 만나서 위원회 차원에서 국립의전원 법률안이 연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했다. 

이날 방문을 주도한 이정린 위원장은 “최근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논의가 뜨겁지만, 의사단체의 반대로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이 무산될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은 의대 정원 확대와는 별개로 추진돼야 하고, 공공의료 강화와 지역간 의료서비스 불균형 해소를 위해 반드시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며 국립의전원 유치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오현숙 부위원장도 “의료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국가 차원에서 의료인력을 양성해 양질의 필수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최적의 대안인 국립의전원에 대한 우선 설립을 국민의 염원을 담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공의대 유치지원 특별위원회는 지난 11월과 12월에 남원 공공의대 유치의 필요성과 도민의 염원을 알리고자 국회를 방문, 소관 상임위원회인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을 비롯한 전북 출신 국회의원과 면담을 갖고 법안 통과를 위한 열정적인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소속 위원은 이정린 위원장, 오현숙 부위원장을 비롯해 김이재 위원, 김정수 위원, 김만기 위원, 이병철 위원, 황영석 위원, 나인권 위원, 오은미 위원, 김명지 위원 등 10명으로 구성돼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