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8주년 맞아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초청

2023-08-11 14:47
  • 글자크기 설정

보훈부, 11~17일 '민족의 얼, 나의 뿌리' 행사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7월 27일 오후 유엔참전용사들과 함께 부산 북항 홍보관을 방문해 현장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국가보훈부]

국가보훈부는 제78주년 광복절을 맞아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을 초청해 감사와 예우를 표하는 ‘민족의 얼, 나의 뿌리’ 행사를 11일부터 17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초청행사는 광복 50주년이던 지난 1995년 시작돼 매년 실시돼오다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2년간 중단됐다가 지난해 재개됐다.
 
올해 행사 참석차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은 미국·중국·러시아·카자흐스탄·호주·멕시코·쿠바 등 7개국에 거주하는 31명이다.
 
이들 중에는 일제강점기였던 1922년 연해주 스찬에서 고려혁명군 동부사령관으로 활동했던 김경천 지사의 손녀 필란스카야 엘리나(62), 증손녀 샤라피예바 에멜리나(34·이상 러시아) 등이 포함돼 있다.
 
또 1907년 강원도 원주로 진군한 일본군 토벌대를 격파하는 등 의병으로서 강원·충북·경기 지방에서 왜병을 수차례 무찌른 민긍호 지사의 증손녀 민 나탈리아(48)·콘스탄틴(42·이상 카자흐스탄), 안중근 의사의 1909년 하얼빈 의거를 지원했던 최재형 지사의 증손녀 구타라 이리나(58·러시아)도 초청됐다.
 
이들 독립유공자 후손은 12일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방문과 전통문화거리 체험 등의 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미국에서 일제 치하 국내 참상을 알리고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했던 차의석 지사의 외증손이자 미 샬럿 심포니의 바이올리니스트로 활동 중인 윌크스 김 더스틴 라일리가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바이올린곡을 연주할 계획이다.
 
후손들은 오는 13일 독립기념관을 방문하고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한 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촬영지인 ‘션샤인랜드’도 찾는다.
 
14일에는 한글박물관 견학(붓글씨 체험)과 국립중앙박물관 방문, 진관사 방문(다도 체험) 등이 예정됐다. 15일에는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다.
 
독립유공자 후손들은 오는 16일 제3땅굴·도라전망대 등 비무장지대(DMZ)를 견학하고 보훈부 주관 환송 만찬에 참석한 뒤 17일 출국한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은 “독립유공자들의 불굴의 용기·신념으로 독립을 쟁취한 역사는 대한민국 번영과 발전을 이루는 든든한 토대가 됐다”며 “이 자랑스러운 애국의 역사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대한민국을 응원하고 계신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도 긍지와 자부심으로 전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