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눈] 전북에 9건 피해 발생...평균 124.7㎜의 강우량 기록

2023-08-11 09:41
  • 글자크기 설정

평균 124.7㎜ 비 쏟아져…3개 시·군, 81명 사전대피 중

전북 완주군 고산면 어우리 부근의 한 도로에 강풍으로 인해 나무가 쓰러져 통행을 방해하고 있다.[사진=완주군]

태풍 ‘카눈’은 전북에 124.7㎜의 비를 쏟아부으면서 총 9건의 피해를 입힌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1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0일 오후 6시까지 전북에는 평균 124.7㎜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전주에 169.8㎜를 비롯해 무주 168.0㎜, 장수 161.7㎜, 완주 160.7㎜, 김제 141.5㎜, 익산 138.5㎜, 진안 134.5㎜ 등의 비가 내렸다.

이에 따라 전북에서는 공공시설 5건, 사유시설 4건 등 모두 9건의 피해가 발생했다.

임실군에서 전신주 및 통신주가 전도됐고, 지방도 717호선에서 도로사면이 붕괴됐다. 또한 임실 덕치초와 순창 순창초에서 지붕이 파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밖에 순창에서 총 4건의 사유시설에서 피해가 일어났는데, 지붕파손인 것으로 파악됐다.

임실(118.3㎜)과 순창(90.6㎜)은 전북 평균 강우량에 미치지 못하는 비가 내렸지만, 강풍에 따른 피해가 뒤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7개 시·군(군산, 김제, 무주, 익산, 장수, 임실, 순창)에서 251명의 주민이 사전대피한 후, 현재는 3개 시·군(군산, 김제, 무주) 81명이 태풍 상황을 고려해 아직도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도는 10일 오후 6시를 기해 재난대책본부 비상을 해제했으며, 곧바로 자세한 피해상황을 파악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