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이사회 의장'으로 불리길 원하는 이유

2023-08-07 16:00
  • 글자크기 설정

지난해 9월부터 대외적 사용

책임경영 강화·권한 집중 완화

신창재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사진=교보생명]

보험업권에서 회장 직함으로 익숙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근래 들어 '이사회 의장' 직을 강조하며 대외적인 호칭 변경 작업에 나서고 있다. 회사 차원에서 배포하는 보도자료 등에도 신 회장 대신 '신 의장'으로 기재하며 이러한 움직임에 힘을 싣고 있다. 교보생명 측은 회장 호칭이 가져오는 일부 인식 차이로 근거 없는 권한이 집중되는 것을 완화하기 위한 예방 차원이라는 설명이다. 

7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대외적으로 신 회장에 대한 호칭을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으로 공식화하고 있다. 앞서 신 회장은 1999년부터 이사회 의장 직을 맡고 있지만 그동안 보험권에서는 회장으로 불렸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회장이라고 하면 흔히 권위적이고 할 수 없는 부분에까지 권한이 있는 것처럼 비칠 수 있어 이를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사회 등 의사 결정 과정이 있는 만큼 호칭으로 법적 책임을 명시해 역할을 구분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호칭 변경에는)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면서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이라는 호칭은 내부적으로는 2019년 각자 대표체제 구축, 2021년 3인 각자 대표체제로 전환 등에 꾸준히 사용해왔다"고 설명했다. 

실제 교보생명은 2019년 당시 윤열현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해 ‘2인 각자대표’ 체제를 구축한 바 있다. 이후 2021년 편정범 대표이사 사장이 추가로 선임되면서 각자대표 3인 체제가 출범했다. 교보생명은 당시 신 회장이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전략기획 업무를 맡고 윤 대표가 경영지원·대외협력담당 등 자산 운용과 경영 지원을 총괄했다. 편 대표는 보험사업담당으로 보험사업과 디지털 전환 사업을 진두지휘했다. 현재는 윤 대표 용퇴로 2인 대표 체제다. 

한편 신 회장은 의대 교수에서 생명보험사 CEO로 변신한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다. 2000년 대표이사로 취임할 당시 2500억원 적자를 기록 중이었으나 현재는 매년 4000억~6000억원대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는 회사로 탈바꿈시켰다. 지난 3월에는 '보험권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세계보험협회 '2023 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 수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