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회색 코뿔소 위기…디지털 전환, 수평 조직문화 조성 사활"

2023-08-07 10:41
  • 글자크기 설정

영어 호칭제도 시행…워드 사용 등 일하는 방식 개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사진=교보생명]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7일 광화문 본사에서 열린 '창립 65주년 기념식'에서 보험산업에 닥친 위기 상황을 언급,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과감한 혁신과 디지털 전환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 회장은 “고령화와 IFRS17·K-ICS 시행, 빅테크의 보험시장 진출, 보험 채널의 구조적 변화 등으로 보험사업 전반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보험업계에 '회색 코뿔소'가 다가오고 있다고 진단했다. 회색 코뿔소란 눈 앞에 위험 징후가 보이는데도 위기에 익숙해진 나머지 사전 대처를 소홀히 해 큰 위기에 빠지는 상황을 의미한다.
신 회장은 “혁신 실마리는 고객의 불편함에서 찾아야 한다”며 “디지털 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고객경험을 디자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고의 혁신 기회를 찾아내려면 내·외부를 가리지 않고 도움을 받아야 한다”며 “외부 파트너와 협업해 보험 비즈니스 문제를 신속히 해결하고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개방형 혁신(Open Innovation)을 지금보다 활발히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교보생명은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를 활용한 전략적 투자,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액셀러레이션, 사내벤처 제도 등을 통해 개방형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면서 신 회장은 디지털 전환과 관련, “국내 보험업계의 디지털 전환은 고객경험 개선, 비용·업무 효율화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수년 내 사업모델을 혁신하거나 신사업 개발에 성공하는 사례가 등장할 것”이라며 “우리도 디지털 전환과 신사업 진출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혁신이 왕성하게 일어나려면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가 자리 잡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 직급과 나이에 상관없이 사원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고, 사원의 성과에 대한 인정과 보상을 명확히 함으로써 회사의 성과를 극대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수평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새로운 호칭제도 시행 △일하는 방식 개선 △DE&I 문화 실천 △희망직무 지원제도 도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신 회장은 구체적으로 임직원들이 직급 대신 영문 이름을 사용하게 했다. 신 회장은 “호칭 체계를 변경했다고 곧바로 수평적인 조직문화가 만들어지진 않겠지만 조직 내에서 소통이 중요하고 호칭은 소통의 출발점이므로 의미 있는 변화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회의나 보고 시 파워포인트(PPT)보다 비교적 명확한 소통이 가능한 워드(Word) 사용을 제안했다. 신 의장은 “경영진 회의처럼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회의에서는 워드를 사용하자”고 제안하면서 “이를 통해 빠른 의사결정과 실행 프로세스로 개선하자”고 당부했다.

아울러 임직원이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공정한 인사 운영과 ESG경영을 통한 DE&I(다양성·형평성·포용성) 문화를 실천하며, 임직원의 장기적 발전을 돕기 위해 스스로 경력개발목표와 희망직무, 역량개발 프로그램을 선택하는 희망직무 지원제도도 시행하기로 했다.

신 회장은 "지난 65년간 교보생명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매순간 낯선 곳으로 떠나는 혁신의 여정을 걸어왔다"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탁월한 경영성과를 창출하고, 현재와 미래 이해관계자들과 공동 발전함으로써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하자“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