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역대 최대 규모 함대 동원해 알래스카 인근 해역 합동순찰"

2023-08-07 08:42
  • 글자크기 설정
중국 해군훈련선 [사진=AP·연합뉴스]

중국과 러시아가 태평양 지역 합동 순찰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해군 함대를 동원하면서 이례적으로 알래스카 인근 해역까지 접근했다. 이에 미국은 이지스 구축함을 보내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관리를 인용해, 지난주 초 중·러 군함 11척이 알래스카주 알류샨열도 근처에서 합동 순찰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이는 미 해안에 접근한 중·러 함대 중 최대 규모라고 WSJ는 설명했다. 
 
미군은 존 매케인호, 벤폴드호, 존 핀호 등 이지스 구축함을 포함한 구축함 4대와 해상초계기 등을 파견해 이들 함대를 추격·감시하며 대응했다.
 
미군 북부사령부는 WSJ에 “우리의 항공 및 해상 자산은 미국과 캐나다 방어를 보장하기 위해 작전을 수행했다”며 “(중·러의) 순찰은 공해상에 머물렀고 위협으로 간주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합동 순찰 위치와 규모 등으로 볼 때 도발적인 움직임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퇴역 미 해군 대령인 브렌트 새들러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이번 중·러 해상순찰 활동에 대해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우크라이나 전쟁과 대만을 둘러싼 긴장 관계를 고려할 때 매우 도발적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류펑위 주미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중·러 양국 해군 함정은 최근 서태평양과 북태평양의 관련 해역에서 공동 해상 순찰을 시행했다”며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현 국제 및 지역 정세와도 무관하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달 20~30일 동해에서 군함 10여척과 군용기 30여대를 동원한 ‘북부·연합-2023’ 훈련을 벌였다. 이어 양국 이후 태평양 서부와 북부 해역에서 양국 해군 함대가 연합 순찰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양국 해군 함대의 합동 순찰은 2021년과 2022년에 이어 세 번째다.
 
WSJ는 “중국과 러시아와 합동 순찰은 점점 더 영토 분쟁 대상이 되고 있는 북극에서의 더 광범위한 강대국 경쟁의 일부”라며 “한국, 일본 등 미국 동맹국들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으로 러시아와 중국 해군 간의 협력 증가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