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식 보훈부 장관, 호우 속 국립묘지 점검…"묘역 이상 무"

2023-07-16 13:49
  • 글자크기 설정

코로나19 격리해제 직후 서울현충원·이천호국원 찾아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이 16일 오전 국립이천호국원을 방문해 전국에 내린 집중호우로 인한 시설 현장점검을 하며 신설 묘역 공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국가보훈부]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16일 전국에서 집중호우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립서울현충원과 경기도 이천호국원을 찾아 국립묘지를 점검했다.
 
보훈부에 따르면 서울현충원은 최근 토사가 일부 유실됐으며 이천호국원은 묘역 확충 공사가 진행되고 있으나, 이번 비로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코로나로 꼼짝도 못하고 뉴스만 보고 있자니 예천 산사태, 오송 지하차도 침수 등 안타까운 소식에 잠을 이룰 수 없었다”며 “마침 어제 자정 기준으로 5일간의 자가격리가 끝나 오늘 아침 당장 국립묘지부터 찾았다”고 적었다.
 
이어 박 장관은 “호국영령을 모신 곳에 누수나 침수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서울현충원과 이천호국원 묘역을 꼼꼼히 살펴보고, 이천호국원 확충공사 현장까지 둘러보았는데, 다행히도 국립묘지는 이상이 없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