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대추홍삼고', 수출시장 다변화 발판 구축

2023-07-09 07:21
  • 글자크기 설정

경산대추농촌융복합사업으로 경산대추산업 재도약 마련

경산대추홍삼고, 수출시장 다변화 발판 구축[사진=경산시]
우리나라 제일의 대추 산지인 경북 경산시(시장 조현일)가 시의 대표 작물인 대추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나섰다.

(주)대흥(대표 전대추)은 지역의 특화 품목인 경산대추를 이용한 고부가 상품인 `경산대추홍삼고'를 개발해 7일 미국으로 수출하며 본격적인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9일 경산시가 밝혔다.
 
이번에 미국으로 수출되는 대추홍삼고는 13g 30개입과 12개입 소포장으로 미화 8만불(약 1억500만원) 총 8200박스 분량이다. 부산항을 통해 미국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주)대흥은 첨단 동결건조기법을 활용해 전년도에도 일본, 홍콩,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으로 34만불의 수출 실적을 올렸으며, 금년도 에도 내수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미국 등 수출시장을 다변화해 수출 100만불 달성을 목표로 매진하고 있다.
 
한편, 경산시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한 경산대추 농촌융복합산업지구로 경산대추산업의 신성장 활력을 마련하고 시장 다변화와 수출 확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경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희수)는 "이번 대흥의 미국수출은 침체한 경산대추산업의 활로 개척은 물론 세계시장에 경산대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