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무용단, 스핀오프… 최상열‧신승민 무용수 안무작 한무대에서

2023-06-05 15:56
  • 글자크기 설정

팔공홀 대극장 무대, 2인 무용수 안무작

창작역량 강화, 레퍼토리 개발

대구시립무용단 기획의 단원창작공연 ‘스핀오프(SPIN OFF)’가 오는 6월 16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공연되며, 안무가 최상열(좌), 안무가 신승민이다. [사진=대구시립무용단]


대구광역시 대구시립무용단 최문석 예술감독은 기획의 단원창작공연 ‘스핀오프(SPIN OFF)’가 오는 6월 16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공연된다.
 
올해는 최상열과 신승민 두 무용수의 작품을 팔공홀 대극장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는 스핀오프는 단원들의 창작역량을 강화하고 실험적인 안무방식과 창작활동을 통해 시립무용단만의 레퍼토리를 개발하는 등 관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시립무용단의 대표 콘텐츠다.
 
먼저 무대에 오르는 작품은 최상열 무용수의 안무작 ‘GRAVITY-이끌리는 힘’이다. 지구가 물체를 잡아당기는 중력이 존재하듯 인간 사이 이끌림도 어떤 에너지가 작용된 것은 아닐까 하는 의문에서 작품은 시작됐다.
 
무대 위 무용수들은 자유의지를 가진 인간으로 서로의 이끌림을 각자의 개성이 담긴 움직임으로 표현해낸다. 여기에 서영완의 음악이 더 해져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서영완은 ‘The Car’, ‘존재;더무비’등 시립무용단의 다수작품에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왔다.
 
무용수들과 음악감독에게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가볍게 풀어낼 것을 주문했다는 안무가 최상열은 “함께 무대에 오르는 신승민 안무가의 작품이 계획된 움직임의 군무 위주의 작품이라면 ‘GRAVITY’는 무용수 개인 동작의 연속으로 이뤄진다”라며, “대극장 무대에서 무용수들의 움직임을 밀도 있게 전달하기 위해 무용수들과 함께 고민해 가며 작품을 만들어 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승민의 안무작 ‘CEREMONY’는 박진감 넘치는 음악에 맞춘 군무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박정은, 김초슬 등 15명의 무용수가 출연한다. 안무가 신승민은 ‘춤은 간절하고 절실한 마음의 CEREMONY로부터 시작되었다’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작품은 신을 위한, 자연을 숭배하는 그 모든 행위는 춤이고 ‘CEREMONY’라고 이야기한다. 그 간절한 행위는 견고히 맞춘 듯한 음악과 함께 박진감 넘치는 군무로 에너지를 발산한다. ‘아이튜브’ 로 시립무용단과 함께 작업했던 뮤지션 유지완이 사운드 디자이너로 함께한다.
 
안무가 신승민은 “그동안 소극장에서 선보였던 ‘스핀오프(SPIN OFF)’를 대극장에 올리면서 작품 방향에 대해 깊이 고민했다”라며, “무대 위 무용수들의 열정적 움직임의 에너지를 객석까지 전달해 내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작업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