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로 몸살 앓는 中…둥팅호 이어 '최대 담수호' 포양호도 위험

2024-07-08 11:38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중국 북부 지역과 달리 중남부 지역은 잇따른 폭우와 홍수로 신음하고 있다.

    지난 주말 둥팅호 제방 일부가 유실되면서 주민 5700여명이 긴급 대피한 데 이어 중국 최대 담수호인 포양호 수위가 상승하면서 인근 유역 대홍수 우려가 커지고 있다.

    8일 중국 매체 펑파이는 창장(양쯔강)과 포양호 수위가 계속해서 높은 수준을 이어가면서 홍수 통제에 있어 여전히 긴장감이 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 글자크기 설정

4일 수위 역대 최고치 가까워져

장시성 강우량 평년比 40%↑

7월 말까지 호수 '초경계' 태세

지난 4일 장시성 루산시에 내린 폭우로 포양호 수위가 역대 최고치에 근접하면서 바위섬 루오싱둔이 물에 잠긴 모습
지난 4일 장시성 루산시에 내린 폭우로 포양호 수위가 역대 최고치에 근접하면서 바위섬 루오싱둔이 물에 잠긴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중국 북부 지역과 달리 중남부 지역은 잇따른 폭우와 홍수로 신음하고 있다. 지난 주말 둥팅호 제방 일부가 유실되면서 주민 5700여명이 긴급 대피한 데 이어 중국 최대 담수호인 포양호 수위가 상승하면서 인근 유역 대홍수 우려가 커지고 있다.

8일 중국 매체 펑파이는 창장(양쯔강)과 포양호 수위가 계속해서 높은 수준을 이어가면서 홍수 통제에 있어 여전히 긴장감이 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포양호는 양쯔강의 흐름을 조절하는 역할을 맡고 있어 '중국의 신장'이라고 불리는데 보통 여름에는 호우로 인해 수위가 높아지고 겨울에는 낮아지는 양상을 보인다.

포양호 수위는 이미 지난달 27일 홍수 경보 수위를 넘어선 이후 지난 4일에는 경보 수위보다 2.56m 높은 21.56m까지 올라가며 수위가 역대 7번째를 기록했다. 이날 자정 기준 포양호 수위는 경보 수위보다 약 2.19m 높은 상태다.

포양호 수위가 좀처럼 내려가지 않는 것은 장시성에 폭우가 지속됐기 때문이다. 올해 장마 기간에 들어선 이후 지난 2일까지 장시성 평균 강우량은 1082mm로 평년 같은 기간보다 40% 많았다. 이 기간 강우량 기준 역대 4번째다. 이미 4월 강우량이 410mm를 기록하며 1950년 강우량 관측 이래 4월 최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장시성은 지난달 22일부터 발생한 홍수로 주민 160만4000명이 홍수 피해를 입었으며 2만6000명이 대피하기도 했다. 피해를 본 농작물 재배지도 165만2000헥타르에 달한다.

앞서 지난 6일에는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담수호인 둥팅호의 제방 220m가 무너져 인근 주민 5700여명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당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직접 피해 지역 주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만전을 기할 것을 긴급 지시하는 등 홍수 피해 우려가 큰 상황이다.

시 주석은 "장마에 접어든 뒤 일부 지역은 강우량이 많고 기간이 길다"며 "관련 부처와 해당 지역 당위원회 등은 신속히 구호·구조 작업을 수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재 당국은 구조대원 2100여명과 배 160척을 동원해 응급 복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9일 복구 작업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펑파이는 포양호 수위가 한동안 높은 수위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며 7월 말까지 홍수 ‘초경계’ 태세가 유지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전라도모가지를잘라버려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