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전술핵무기 훈련 2단계 시작...'푸틴 지시'

2024-06-11 17:34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러시아와 벨라루스 군이 러시아에서 전술핵무기 훈련 2단계를 시작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술핵무기 훈련은 총 3단계에 걸쳐 진행되며 벨라루스는 2단계에 참여했다.

    지난달 21일 시작된 전술핵무기 훈련 1단계는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러시아 남부군관구에서 시행됐다.

  • 글자크기 설정

서방 '러 본토 타격' 허용...푸틴 '2단계 전술핵 훈련' 지시

전술핵훈련 2단계 실시를 알리며 러시아 국방부가 공개한 영상 사진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
전술핵훈련 2단계 실시를 알리며 러시아 국방부가 공개한 영상 [사진=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


러시아와 벨라루스 군이 러시아에서 전술핵무기 훈련 2단계를 시작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 연방 대통령 결정에 따라 비전략 핵 훈련의 두 번째 단계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2단계 훈련 기간에 러시아연방군과 벨라루스 군은 합동으로 비전략 핵무기를 전투에 활용하는 것을 훈련한다고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술핵무기 훈련은 총 3단계에 걸쳐 진행되며 벨라루스는 2단계에 참여했다. 지난달 21일 시작된 전술핵무기 훈련 1단계는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러시아 남부군관구에서 시행됐다. 핵탄두를 실을 수 있는 이스칸데르 단거리탄도미사일과 극초음속 미사일 훈련이 포함됐다. 

이번 훈련의 목적은 연합 국가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보장하고자 양국 병력과 장비의 준비 태세를 유지하기 위함이라고 러시아 국방부는 설명했다. 러시아와 벨라루스는 1999년 연합 국가 창설 조약을 맺은 뒤 국가 통합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벨라루스에는 러시아 전술핵 미사일이 배치되기도 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서방의 위협에 맞서 전술핵무기 훈련을 실시할 것을 명령했다. 당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파병 가능성을 시사하고,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이 우크라이나에 제공된 무기로 러시아 본토 타격 가능성을 언급하자 이에 대한 반발 차원에서 나온 메시지다.

이후 양측 갈등은 더 격화됐다. 미국과 독일은 최근 우크라이나가 서방 원조 무기로 러시아 일부 영토를 공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제3국에 서방 국가를 겨냥할 장거리 미사일을 배치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ㄴ전라도타주거라개라도홍어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