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日경제동우회와 제1차 정례간담회 개최

2024-05-16 12:0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국무역협회(무협·KITA)가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해 한·일 기업 간 소통 채널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무협은 16일 도쿄 ANA 인터컨티넨털호텔에서 '제1차 한일교류특별위원회-일본경제동우회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2월 7일 발족한 무협 한일교류특별위원회와 일본 3대 경제단체 중 하나인 경제동우회의 첫 번째 간담회로 양국 기업 간 지속적인 교류 채널 구축과 글로벌 현안에 대한 협력 사항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 글자크기 설정

경제 안보·양국 협력 방안 자유 토론

한국무역협회KITA 사진연합뉴스
한국무역협회(KITA) [사진=연합뉴스]

한국무역협회(무협·KITA)가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해 한·일 기업 간 소통 채널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무협은 16일 도쿄 ANA 인터컨티넨털호텔에서 '제1차 한일교류특별위원회-일본경제동우회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2월 7일 발족한 무협 한일교류특별위원회와 일본 3대 경제단체 중 하나인 경제동우회의 첫 번째 간담회로 양국 기업 간 지속적인 교류 채널 구축과 글로벌 현안에 대한 협력 사항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김남정 동원그룹 회장 등 일본과 사업 비중이 큰 우리 기업 대표 12명과 다마츠카 겐이치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미케 카네츠구 미쓰비시UFJ 파이낸셜그룹 회장 등 일본 측 위원 9명이 참석했다.

최근 스타트업에 대한 일본 측의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한국 측 위원으로 김녹원 딥엑스 대표, 이세영 ㈜뤼튼테크놀로지스 대표 등 스타트업 대표들이 참석한 것도 눈에 띄었다.

한일교류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일 기업인들은 저출산 고령화, 공급망 위기, 중동 리스크, 주요국 선거로 인한 불확실성 등 대내외적으로 공통 난제를 맞닥뜨리고 있다"며 "양국 기업인들이 머리를 모아 함께 고민하며 해법의 실마리를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다마츠카 겐이치 롯데홀딩스 대표는 "무역협회의 한일교류특별위원회 발족을 통해 한·일 기업 간 연속성 있는 소통 채널이 생긴 점은 고무적"이라며 "양국 기업인들의 만남을 통해 각 기업이 갖고 있는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대내외적인 문제를 슬기롭게 헤쳐갈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는 美 대선에 따른 통상정책 변화 가능성, 기후변화·지진 등 자연재해에 따른 공급망 붕괴 우려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루어졌다.

특히 최근 국제적인 아젠다로 부각되고 있는 AI 산업 규제에 대해서도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양국 위원들은 산업 발전을 저해하지 않는 선에서 최소한의 규제가 필요하다는 점에서는 동의하나, 아직 규제의 가이드라인이 정해지지 않은 만큼 글로벌 표준을 선점하기 위한 양국 기업 간 지속적인 대화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범퍼카카미카제범퍼카전라도를대려박아범퍼카전라도뱃데지제대로밥아복사시켜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