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업 대표·전문가 만난 오영주 장관 "글로벌 경쟁력 강화 위한 정책 마련"

2024-04-04 19:43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주요 (인공지능)AI 기업 대표,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열고 중소·벤처, 스타트업의 대응방향 및 정부 역할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우리나라 벤처·스타트업들이 시작부터 해외 시장을 겨냥할 수 있도록 대기업과의 개방형 협력(Open Innovation)과 글로벌 기업과 협업 확대를 강조했다.

    오 장관은 "벤처·스타트업 업계 및 전문가와 적극적으로 소통해 현장에서 정책 아이디어를 얻고, 제시된 혁신적인 제안을 검토해 정책에 반영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 글자크기 설정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4일 서울에서 AI 기업 대표 및 전문가를 만나 AI 혁신 생태계 조성 등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주요 (인공지능)AI 기업 대표,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열고 중소·벤처, 스타트업의 대응방향 및 정부 역할을 논의했다.
 
4일 중기부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서 생성형·초거대·온디바이스 등 AI 기술 관련 분야 전문가들은 분야별 기술·산업 진행동향과 기업현장에 적용한 주요사례를 공유하고, 향후 중소·벤처기업이 중심이 되는 AI 혁신생태계 조성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간담회에는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 윤성호 마키나락스 대표, 이예하 뷰노 대표, 최홍준 업스테이지 부대표, 조원영 SW정책연구소 SW정책·인재연구실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우리나라 벤처·스타트업들이 시작부터 해외 시장을 겨냥할 수 있도록 대기업과의 개방형 협력(Open Innovation)과 글로벌 기업과 협업 확대를 강조했다.
 
오 장관은 “벤처·스타트업 업계 및 전문가와 적극적으로 소통해 현장에서 정책 아이디어를 얻고, 제시된 혁신적인 제안을 검토해 정책에 반영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