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A 평일 이용객 8000명···정부 예측치 37% 수준

2024-04-04 18:29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서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역에서 승객들이 열차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구간을 개통했지만 평일 열차 이용 승객이 하루 평균 8000명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GTX-A 승객은 지난 1일 8028명, 지난 2일 7969명으로 하루 평균 7999명에 머물렀다.

  • 글자크기 설정
서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역에서 승객들이 열차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구간을 개통했지만 평일 열차 이용 승객이 하루 평균 8000명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GTX-A 승객은 지난 1일 8028명, 지난 2일 7969명으로 하루 평균 7999명에 머물렀다. 이는 국토부가 예상한 평일 기준 하루 수요 2만1523명의 37.2% 수준이다. 올 6월 개통 예정으로 아직 정차하지 않는 구성역 미개통을 가정한 간이 추정 수요(약 1만5000명)의 절반 정도다.
국토부는 초기 수요가 예상치에 못 미치는 이유에 관해 승객들이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이용 패턴(일정 형태)을 바꾸는 '램프업(양산) 기간'이 충분히 지나지 않았다는 판단이다. 이에 오는 6월 말 구성역이 개통하면 승객이 더 늘어날 것이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동탄역과 성남역 사이에 위치한 용인 구성역은 오는 6월 개통된다.

일각에서는 수요가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동탄역의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동탄신도시 내 동탄역 연계 교통수단으로 2개 노선의 동탄도시철도 트램(노면전차)을 추진 중이지만 2027년 12월에 개통된다.

GTX-A 노선은 지난달 30일 재정 구간인 수서역~동탄역 34.9㎞ 구간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수서∼동탄 구간은 정차 시간을 포함해 이동에 약 20분이 걸린다. 승용차로 약 45분, 버스로 약 75분 소요되던 데서 대폭 단축되는 것이다.

수서∼동탄 구간 GTX-A의 기본요금은 3200원이며, 이동 구간을 10㎞ 초과하면 5㎞마다 거리 요금 250원이 추가된다. 이에 따라 수서∼동탄 요금은 4450원, 수서∼성남(10.6㎞) 3050원, 성남∼동탄(22.1㎞) 3950원 등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