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아파트 입주율 뚝···"집 안 팔리고 세입자 못 구해"

2024-04-04 18:2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지난달 수도권과 지방 아파트 입주율이 모두 하락했다.

    수도권의 입주전망지수 상승은 수도권 일부 단지 가격 상승과 아파트 거래량 증가에 따른 주택사업자들의 기대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노희순 연구위원은 "신생아 특례 대출과 보금자리론, 청약 시 부부간 중복 청약 가능, 주택담보대출·전세대출 금리 인하 등 부동산 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시행되고 있으나 주택사업자들의 심리를 개선하기에는 아직 역부족"이라며 "특히 수도권과 지방과의 입주전망 격차가 큰 상황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설정

4월 입주전망지수는 수도권 10.6p 상승, 지방 6.6p 하락

2024년 4월 아파트 입주전망지수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지난달 수도권과 지방 아파트 입주율이 모두 하락했다. 기존 주택 매각이 지연되고 세입자 확보가 어려워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4일 주택산업연구원의 주택사업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 3월 전국 입주율은 68.4%로 전월 대비 3.6%포인트(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83.1%에서 80.6%로 2.5%p, 지방은 69.7%에서 65.8%로 3.9%p 내렸다. 
비수도권인 5대 광역시는 71.7%에서 70.9%로 0.8%p, 기타지역은 68.2%에서 62.0%로 6.2%p 하락해 수도권과 지방 아파트 입주율 모두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에서 서울(87.7%→85.2%), 인천·경기권(80.7%→78.3%) 모두 입주율이 소폭 하락했다. 지방에서는 제주권(74.0%→59.2%)과 광주·전라권(75.1%→65.9%) 하락 폭이 특히 컸다. 

미입주 원인으로는 기존 주택매각 지연(36.4%)이 가장 많았다. 세입자 미확보(23.6%)와 잔금대출 미확보(21.8%)가 뒤를 이었다. 나머지 요인이 비율이 하락한 것과 달리 세입자 미확보 요인은 전월 16.1%에서 23.6%로 대폭 상승했다. 노희순 주산연 연구위원은 "지속되는 고금리 기조로 매매 수요가 전세 수요로 전환되면서 임대인과 임차인간 거래희망 가격 격차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3월 대비 4월 전국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75.4로, 전월 79.0보다 소폭 하락했다. 수도권은 10.6p(80.7→91.3) 대폭 상승한 반면, 광역시는 8.5p(79.2→70.7), 도(道) 지역은 5.2p(78.2→73.0) 하락할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에서 서울은 17.9p(84.8→102.7), 인천은 8.6(71.4→80.0), 경기 5.3(86.1→91.4) 올라 모두 상승 폭이 컸다. 특히 서울은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으로 기준선 100을 넘었다. 100을 넘으면 입주 상황이 전월에 비해 개선될 것으로 보는 사업자가 더 많다는 것을 뜻한다. 수도권의 입주전망지수 상승은 수도권 일부 단지 가격 상승과 아파트 거래량 증가에 따른 주택사업자들의 기대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노희순 연구위원은 "신생아 특례 대출과 보금자리론, 청약 시 부부간 중복 청약 가능, 주택담보대출·전세대출 금리 인하 등 부동산 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시행되고 있으나 주택사업자들의 심리를 개선하기에는 아직 역부족"이라며 "특히 수도권과 지방과의 입주전망 격차가 큰 상황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파트 입주전망지수 추이 [자료=주택산업연구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