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램폼 넘어 '벤처 키우기' 나선 기업銀···IBK벤처투자 출범

2024-04-04 15:1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IBK기업은행이 9번째 자회사로 IBK벤처투자를 출범시켰다.

    그간 기업은행은 창업육성플랫폼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벤처투자를 진행했다면 앞으로는 벤처캐피털(VC) 자회사를 통해 모험자본 시장 내 마중물 임무를 수행하겠다는 목표다.

    기업은행은 4일 오전 서울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도전과 혁신, 대한민국의 미래'를 슬로건으로 'IBK벤처투자 출범식·CES혁신상 수상기업 데모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 글자크기 설정

벤처투자 전문기업 목표···상반기 내 첫 펀드 결성

김성태 행장 "3년간 5000억 이상 벤처펀드 조성"

4일 오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IBK벤처투자 출범식·CES 혁신상 수상기업 데모데이'에서 김성태 IBK기업은행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9번째 자회사로 IBK벤처투자를 출범시켰다. 그간 기업은행은 창업육성플랫폼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벤처투자를 진행했다면 앞으로는 벤처캐피털(VC) 자회사를 통해 모험자본 시장 내 마중물 임무를 수행하겠다는 목표다.

기업은행은 4일 오전 서울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도전과 혁신, 대한민국의 미래'를 슬로건으로 'IBK벤처투자 출범식·CES혁신상 수상기업 데모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김성태 기업은행장은 "벤처·스타트업은 삼성 등 국내 4대 그룹 전체 고용 인원을 넘어섰고, 고용 증가율도 전체 기업보다 3배 이상 성과를 보였다"며 "그러나 코로나19 종식 이후 벤처투자 시장은 얼어붙었다. 향후 3년간 5000억원 이상 신규 벤처펀드 조성해 신생 기업이 데스밸리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IBK벤처투자는 향후 모험자본 시장과 기업은행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경기 불황으로 벤처기업 실적은 연일 악화일로를 걸었고, VC는 적극적으로 투자에 임할 수 없었다. IBK벤처투자는 이런 시장에 활로를 뚫어야 한다. 또 가열되는 은행권 기업대출 경쟁 속에 선두 기업은행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

실제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기업대출 잔액(767조3139억원)이 1년 새 9% 증가할 때 기업은행(244조9800억원)은 5.8% 늘어나는 데 그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