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건설, 용인·양산 '데시앙' 단지 예정대로 입주 진행

2024-04-04 14:52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기업구조 개선작업(워크아웃) 상태인 태영건설이 시공하는 아파트 단지에서 최근 차질 없이 입주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태영건설은 용인과 양산 두 단지 외에 올해 안에 추가로 전주 에코시티 15블럭 등 총 7개 현장에 입주를 진행할 예정이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워크아웃 과정이기는 하지만 수분양자들이 우려하지 않도록 예정대로 준공하겠다"며 "입주와 A/S 등 모든 과정에서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설정

"올해 총 총 7개 현장 입주 진행…차질없이 준공"

서울 여의도 태영 건설 본사 모습.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기업구조 개선작업(워크아웃) 상태인 태영건설이 시공하는 아파트 단지에서 최근 차질 없이 입주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태영건설에 따르면 4일 경기도 용인시의 ‘용인 드마크데시앙’은 지난달 31일부터 입주를 시작해, 입주 시작 4일 만에 30%의 입주율을 기록했다. 해당 단지는 처인구 김량장동 용인 8구역을 재개발해 지하 3층~최고 37층, 8개 동에 총 1308가구 규모다.
 
사업지 근처에는 에버라인 경전철 용인중앙시장역이 위치해 수인분당선 기흥역으로 연결된다. 삼성전자가 조성 중인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인접해 직주근접성도 갖춘 곳이다. 용인시는 지난달 28일 해당 사업의 공동주택지에 대한 준공 인가를 승인한 바 있다.
 
워크아웃 신청 후 처음으로 입주를 시작한 경남 양산신도시의 ‘사송 더샵데시앙3차’도 정상 입주가 진행되고 있다. 단지는 지난 2월 23일부터 오는 22일까지가 입주 지정 기간이다. 현재 입주율은 80%다. 2026년 개통 예정인 부산지하철 1호선 연장선 양산도시철도 내송역(가칭)이 도보권에 있다. 사송역환승센터와 북정역환승센터 건립도 추진하고 있다.
 
태영건설은 용인과 양산 두 단지 외에 올해 안에 추가로 전주 에코시티 15블럭 등 총 7개 현장에 입주를 진행할 예정이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워크아웃 과정이기는 하지만 수분양자들이 우려하지 않도록 예정대로 준공하겠다”며 “입주와 A/S 등 모든 과정에서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