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세계은행과 '균형발전 및 도시재생 사례 보고서' 공동 발간

2024-04-04 13:24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3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LH 기업성장센터에서 세계은행(WB)과 '균형 발전 및 도시 재생 사례보고서' 발간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행사에 참여한 김윤희 본부장은 "한국의 도시개발 경험은 개도국에게 소중한 자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WB는 개도국의 지속 가능한 도시 건설을 위해 한국 및 글로벌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H는 이번 보고서 발간을 시작으로 WB와 스마트시티, 공공주택 등 다양한 테마의 지식공유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진행해 개도국의 지속 가능한 도시개발을 다방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 글자크기 설정
[사진=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3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LH 기업성장센터에서 세계은행(WB)과 '균형 발전 및 도시 재생 사례보고서' 발간 기념 행사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LH와 WB가 협업해 한국의 도시개발 노하우와 사업 모델을 배우길 희망하는 나라들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첫 번째 공동 작품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한국의 도시개발 역사 △한국전쟁 이후의 급속한 경제성장 및 도시화 과정에서 발생한 수도권 과밀화 문제와 지역간 불균형 해결 방안 △공공주도 신도시 개발, 행정복합도시를 비롯한 혁신 도시 건설 △포용적 도시 재생 정책 등이 담겼다.

LH는 그동안 WB와 글로벌 개발 협력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 왔다. 지난 2019년에는 요르단, 모로코 등 14개국을 대상으로 한국 스마트시티 투어를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케냐, 인도네시아 등 5개국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도시 과정' 초청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해 도시개발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는 도시개발 관련 국내외 전문가들의 참석을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진행됐다. 김윤희 WB 도시개발 아시아태평양 지역 본부장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등 주요 협력국 도시개발 담당 공무원 등이 참석해 보고서 발간을 기념하고 지속가능한 도시개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행사에 참여한 김윤희 본부장은 "한국의 도시개발 경험은 개도국에게 소중한 자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WB는 개도국의 지속 가능한 도시 건설을 위해 한국 및 글로벌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H는 이번 보고서 발간을 시작으로 WB와 스마트시티, 공공주택 등 다양한 테마의 지식공유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진행해 개도국의 지속 가능한 도시개발을 다방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이 도시화 과정에서 겪은 어려움과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던 사례들을 세밀히 확인할 수 있다"며 "같은 도전에 직면한 나라들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