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엘컴텍, 금값 사상 최고가 경신 소식에 강세

2024-04-04 10:46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금 선물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온스 당 2300달러를 넘어섰다는 소식에 엘컴텍 주가가 강세다.

    몽골 내 금이 매장된 광구 탐사권을 보유하고 있는 점이 부각되고 있다.

    4일 오전 10시 39분 기준 엘컴텍 주가는 전일 대비 62원(4.40%) 오른 1472원에 거래되고 있다.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 선물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온스 당 2300달러를 넘어섰다는 소식에 엘컴텍 주가가 강세다. 몽골 내 금이 매장된 광구 탐사권을 보유하고 있는 점이 부각되고 있다.
 
4일 오전 10시 39분 기준 엘컴텍 주가는 전일 대비 62원(4.40%) 오른 1472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 선물 종가는 전날보다 33.2달러(1.5%) 오른 온스당 2315.0달러를 기록했다. 금 가격은 지난달 4일 사상 처음으로 2100달러 선을 넘어선 데 이어 한 달 만에 2300달러를 돌파하며 최고가를 재차 경신했다.
 
금값은 통상 인플레이션이 높아지거나 경기침체 등이 임박했을 때 위험 회피 수단으로 수요가 확대되며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스탠퍼드대에서 열린 포럼 모두발언에서 "인플레이션이 목표 수준인 2%로 지속해 둔화하고 있다는 더욱 큰 자신감을 가지기 전까지는 기준금리를 낮추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이 아직까지 인플레이션 제어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발언을 하면서 금값 상승을 부추긴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엘컴텍은 자원 개발을 주요 사업으로 두고 있는 몽골의 'AGM MINING LLC.'를 계열사로두고 있다. 지분율은 지난해 말 기준 54.86%로 금이 매장된 광구 탐사권을 보유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