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모차 안전사고 1년새 18.6%↑…국표원 안전주의보 발령

2024-04-04 11:0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국가기술표준원과 한국소비자원은 야외 나들이가 집중되는 봄철을 맞아 유모차에 대한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위해 증상은 피부·피하조직 손상 433건(35.9%), 뇌진탕·타박상 429건(35.6%), 근육·뼈·인대 손상 42건(3.5%), 전신 손상 2건(0.2%)으로 집계됐다.

    국표원과 소비자원은 유모차 사용 전·후 보호자가 안전사용 수칙을 숙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설정
유모차 안전 이용 수칙. [사진=국가기술표준원]
국가기술표준원과 한국소비자원은 야외 나들이가 집중되는 봄철을 맞아 유모차에 대한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4일 국표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9~2023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유모차 사고 사례는 총 1206건이다. 이 중 지난해에는 287건이 접수됐는데 이는 전년 대비 18.6% 증가한 수치다.

안전사고 현황 분석 결과 추락이 798건(66.2%), 눌림·끼임 사고가 41건(3.4%)으로 나타났다. 위해 부위별로는 머리·얼굴이 841건(69.7%), 손·팔 51건(4.2%), 둔부·다리 14건(1.2%), 목·어깨 6건(0.5%) 순이었다. 위해 증상은 피부·피하조직 손상 433건(35.9%), 뇌진탕·타박상 429건(35.6%), 근육·뼈·인대 손상 42건(3.5%), 전신 손상 2건(0.2%)으로 집계됐다.

국표원과 소비자원은 유모차 사용 전·후 보호자가 안전사용 수칙을 숙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유모차 안전사고 예방 주의사항 등을 온라인에 배포할 계획이다.

국표원 관계자는 "영·유아 탑승 전 유모차 프레임이 완전히 고정돼 있는 지를 확인해야 한다"며 "탑승 후에는 아이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안전벨트를 조이고 유모자가 멈춰있을 때에도 보호자가 반드시 유모차를 잡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