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마이구미, 글로벌 입맛 사로잡았다…연매출액 1000억원 돌파

2024-04-04 09:41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오리온은 젤리 브랜드 '마이구미'가 글로벌 연매출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마이구미 매출 성장을 견인하는 '알맹이 시리즈'는 기존 마이구미와 왕꿈틀이 등 젤리 개발 과정에서 쌓은 과일 맛 구현 노하우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리온 관계자는 "30여년 동안 쌓아온 젤리 연구개발 역량과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비자 눈과 입을 동시에 만족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했다"며 "이런 노력이 마이구미를 오리온의 9번째 메가 브랜드로 재탄생시켰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설정
오리온 ‘마이구미’ 한국∙중국∙베트남∙러시아 제품 이미지 [사진=오리온]

오리온은 젤리 브랜드 '마이구미'가 글로벌 연매출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1~2월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고 해외시장도 확장하고 있어 올해도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오리온에 따르면 지난해 마이구미 글로벌 매출은 전년 대비 56% 늘며 1300억원을 넘어섰다. 국가별 매출 비중은 중국 64%, 한국 26%, 베트남 10% 순이다. 마이구미 글로벌 라인업은 △국내 마이구미 4종·알맹이 4종 △중국 궈즈궈즈 4종·궈즈궈신 4종 △베트남 붐젤리 4종 △러시아 젤리보이 5종 등 총 25종이다.
중국에서는 천연 과즙 성분 젤리 수요가 크게 늘면서 73%에 달하는 증가 폭을 보였다. 또한 베트남에서는 무더운 날씨에도 맛·품질을 유지할 수 있는 제조 기술을 적용해 현지 젤리 시장 1위를 차지했다. 국내에서는 포도·자두·리찌·키위 등 마이구미 알맹이 시리즈가 MZ세대에도 인기를 끌면서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오리온은 각 나라 기후와 식문화를 고려한 젤리 개발에 나서는 가운데 제품 아이덴티티는 유지하면서 원료·맛·식감·모양 등을 획기적으로 바꾸는 스핀오프(파생작) 전략도 펼치고 있다. 오리온은 "마이구미가 초코파이를 비롯한 포카칩, 오!감자, 예감, 고래밥 등과 함께 연매출 1000억원이 넘는 9번째 메가 브랜드로 등극했다"고 강조했다.

마이구미 매출 성장을 견인하는 '알맹이 시리즈'는 기존 마이구미와 왕꿈틀이 등 젤리 개발 과정에서 쌓은 과일 맛 구현 노하우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리온 관계자는 "30여년 동안 쌓아온 젤리 연구개발 역량과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비자 눈과 입을 동시에 만족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했다"며 "이런 노력이 마이구미를 오리온의 9번째 메가 브랜드로 재탄생시켰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