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 결함' 벤츠·스텔란티스·혼다 등 62개 차종 5만여대 리콜

2024-04-04 08:24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스텔란티스코리아, 혼다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62개 차종 5만76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4일 밝혔다.

    벤츠의 'E350 4MATIC' 등 8개 차종 2만7406대는 48V 배터리 접지부의 연결볼트 고정 불량으로 5일부터, 벤츠 'GLC 300 4MATIC' 등 31개 차종 8833대는 퓨즈박스 내 설치된 퓨즈 제조 불량으로 같은 날 시정조치한다.

    벤츠의 'GLE 450 4MATIC' 등 2개 차종 8058대는 변속기 컨트롤 유닛 소프트웨어 오류로 지난달 29일부터 리콜 조치를 진행 중이다.

  • 글자크기 설정

자동차리콜센터서 리콜대상 여부 확인 가능

 
이번에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 대상에 포함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E350 4MATIC'.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스텔란티스코리아, 혼다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62개 차종 5만76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4일 밝혔다.

벤츠의 'E350 4MATIC' 등 8개 차종 2만7406대는 48V 배터리 접지부의 연결볼트 고정 불량으로 5일부터, 벤츠 'GLC 300 4MATIC' 등 31개 차종 8833대는 퓨즈박스 내 설치된 퓨즈 제조 불량으로 같은 날 시정조치한다. 벤츠의 'GLE 450 4MATIC' 등 2개 차종 8058대는 변속기 컨트롤 유닛 소프트웨어 오류로 지난달 29일부터 리콜 조치를 진행 중이다. 
스텔란티스의 '짚그랜드체로키' 3229대는 차량 앞쪽 상부 컨트롤 암(자동차 본체와 바퀴를 연결하는 장치) 고정 볼트 조립 불량으로 오는 8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혼다 'ACCORD' 등 7개 차종 1692대는 조수석 중량센서 회로기판의 제조 불량으로 5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재규어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5.0SC' 등 13개 차종 1542대는 후방카메라 커버(하우징) 제조 불량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시정조치한다. 

한편, 본인 차의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에서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고 확인할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