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지하화 사업 탄력...'철도지하화 통합개발 추진 협의체' 출범

2024-04-04 11:0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 추진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민‧관‧학‧연이 머리를 맞댄다.

    국토교통부는 4일 전국 16개 광역 지자체, 관련 공공‧연구기관 및 철도기술‧도시개발‧금융 등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 추진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지난 1월 25일 개최된 윤석열 대통령 주재 6번째 민생토론회에서 발표한 철도 지하화 정책 추진을 위한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 글자크기 설정
서울 용산역 인근 철도 [사진=연합뉴스]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 추진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민‧관‧학‧연이 머리를 맞댄다.

국토교통부는 4일 전국 16개 광역 지자체, 관련 공공‧연구기관 및 철도기술‧도시개발‧금융 등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 추진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지난 1월 25일 개최된 윤석열 대통령 주재 6번째 민생토론회에서 발표한 철도 지하화 정책 추진을 위한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정부는 지난 1월 철도 지하화 및 철도 부지 통합개발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하고, 지난달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에 본격 착수했다. 연구용역은 국토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유신엔지니어링, 도화엔지니어링, 싸이트플래닝건축사무소 등으로 구성된 국토연구원 컨소시엄이 수행한다.

용역기관은 국내 철도 부지 현황, 국내외 철도 지하화 사례를 검토해 노선 선정을 위한 평가 기준, 최적의 지하화 공법, 도시개발 방향 등을 도출할 예정이다. 철도 부지 출자 전략, 최신 금융기법 등을 활용한 자금조달 방안과 사업시행자 등도 살펴본다.

협의체는 12명이 1개 분과를 이루는 3개 분과로 구성된다. 지하화 기술분과는 지역별 최적의 지하화 공법 등을 논의한다. 도시개발‧금융분과는 상부부지 개발 방향과 사업성 제고를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한다. 지역협력분과는 지자체와 소통‧협력을 담당한다.

협의체는 오늘 개최된 출범식을 시작으로 정기적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각종 정책적 현안 등에 대한 해법을 마련하기 위한 분과 회의도 수시로 개최한다. 특히 정부에서 2분기에 배포 예정인 사업 제안 가이드라인에 관한 자문과 함께 지자체를 대상으로 완성도 높은 사업 구상을 제안할 수 있도록 사업 구상 컨설팅도 지원한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철도 지하화 통합개발 사업의 성공 열쇠는 지자체가 쥐고 있는 만큼, 현실적인 구상안을 마련해 정부에 제안해달라"며 "국내 최고의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도 그간의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아낌없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