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신축 딜링룸 '하나 인피티니 서울' 개관…"24시간 트레이딩 가능"

2024-04-03 17:44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하나은행은 3일 서울 명동 사옥에 있던 딜링룸을 이전히며 중구 을지로 본점에 새 딜링룸인 '하나 인피니티 서울'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번 개관식에서 "24시간 글로벌 FX플랫폼 구축을 통해 외국 기업과 투자기관의 원화 투자 수요 발굴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2022년 금융권 최초로 24시간 FX거래 서비스 등 지난 1월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RFI)와 원·달러 거래를 체결한 바 있다.

  • 글자크기 설정

국내 최대 규모…"24시간 글로벌 FX플랫폼 구축 통해 외환 경쟁력 높여"

하반기 런던에 자금센터 설립…서울·싱가포르·뉴욕 잇는 허브 구축

3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열린 뉴 하나 딜링룸 개관식에서 참석자들이 오프닝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 김 위원장, 권오갑 HD현대 회장, 이승열 하나은행 은행장. 2024.04.0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하나은행은 3일 서울 명동 사옥에 있던 딜링룸을 이전히며 중구 을지로 본점에 새 딜링룸인 ‘하나 인피니티 서울’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하나 인피니티 서울은 총 2096㎡(약 634평), 126석의 국내 최대 규모의 딜링룸이다. PC 서버룸 배치 및 원격제어 시스템 운영, 전 좌석 모션데스크 설치 등 365일 24시간 트레이딩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하나은행은 설명했다.
하나은행은 이번 개관식에서 “24시간 글로벌 FX플랫폼 구축을 통해 외국 기업과 투자기관의 원화 투자 수요 발굴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2022년 금융권 최초로 24시간 FX거래 서비스 등 지난 1월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RFI)와 원·달러 거래를 체결한 바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영국 런던에 10명 규모의 전문인력을 배치한 자금센터 설립을 시작했다. 향후 서울·싱가포르·뉴욕 등을 잇는 글로벌 허브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하나은행 강점인 ‘외환 경쟁력’을 확대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현지에서 외국 기업과 투자기관의 원화 수요를 발굴하는 등 대한민국 자본시장과 금융산업 발전의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