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제재 위반' 의심 무국적선박 남해 해상서 억류

2024-04-03 17:46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최근 우리 당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연루가 의심되는 무국적 선박을 영해에서 억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박 측은 북한이 아닌 중국에서 무연탄을 싣고 러시아로 향하고 있었다고 주장하며 화물창 개방을 거부한 채 조사에 불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해당 선박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 혐의와 관련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세부 사항은 답변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 글자크기 설정

외교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조사 실시 중"

부산 감천항 인근 묘박지에 대북 제제 위반 행위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받는 선박(3000t급·승선원 13명)이 3일 정박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우리 당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연루가 의심되는 무국적 선박을 영해에서 억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선박은 과거 토고 선적이었으나 현재는 무국적인 것으로 전해진다.

3일 안보 소식통 등에 따르면 당국은 지난달 30일께 전남 여수 인근 해상에서 3000t급 화물선 '더 이(DE YI)' 호를 제재 위반 연루 혐의에 따라 억류했다. 미국이 제재 위반 행위 연루가 의심된다는 정황 정보를 우리 정부에 제공했다는 후문이다. 

해당 선박은 지난달 23일 북한 남포항을 출발해 중국 산둥성 스다오를 거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향하던 중이었다.

정부는 정선 명령에 불응하자 해양경찰이 선박에 진입해 부산 남항 묘박지로 이동시킨 상태다. 선박에는 중국인 선장과 중국·인도네시아 선원 등 13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해당 선박이 어떤 대북제재 위반 행위에 연루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선박 측은 북한이 아닌 중국에서 무연탄을 싣고 러시아로 향하고 있었다고 주장하며 화물창 개방을 거부한 채 조사에 불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해당 선박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 혐의와 관련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세부 사항은 답변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