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남주 캠코 사장 "채무자 재기·기업 경영정상화 지원 강화할 것"

2024-04-03 15:43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이 대내외 불확실한 경제 상황 속에 캠코의 역할을 강조하고 나섰다.

    권 사장은 "모든 사업부문에서 더욱 엄격한 준법정신과 차별화된 윤리의식을 통해 청렴·윤리경영을 실천하는 것 또한 공공기관으로서의 중대한 사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모든 사업부문에서 더욱 엄격한 준법정신과 차별화된 윤리의식을 통해 청렴·윤리경영을 실천하는 것 또한 공공기관으로서의 중대한 사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기본에 충실하고, 내실 있는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자"고 말했다.

  • 글자크기 설정
3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3층 캠코마루에서 개최된 '캠코 창립 62주년 기념식'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이 창립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한국자산관리공사]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이 대내외 불확실한 경제 상황 속에 캠코의 역할을 강조하고 나섰다.

캠코는 3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한국자산관리공사 제62주년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권남주 캠코 사장을 비롯해 전 임직원이 참석했다.

권 사장은 이날 창립기념사를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가계부채 증가와 부동산 PF 부실 등으로 인해 한 치 앞의 상황을 예측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활력 있는 민생경제를 목표로 삼은 만큼, 캠코도 채무자 재기와 기업 경영정상화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면서 "또 국공유 재산의 활용도를 높여 민생경제 안정과 활력 제고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으로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적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국민의 입장에서 개선점이 없는지 꼼꼼히 살피고, 국민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권 사장은 "모든 사업부문에서 더욱 엄격한 준법정신과 차별화된 윤리의식을 통해 청렴·윤리경영을 실천하는 것 또한 공공기관으로서의 중대한 사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모든 사업부문에서 더욱 엄격한 준법정신과 차별화된 윤리의식을 통해 청렴·윤리경영을 실천하는 것 또한 공공기관으로서의 중대한 사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기본에 충실하고, 내실 있는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자"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