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식목일 맞이 1사1촌 일손돕기 봉사활동 실시

2024-04-03 16:14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이성해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앞줄 가운데)과 봉사단이 3일 영동 금강모치마을에 방문해 식목 및 일손 돕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가철도공단은 식목일을 앞두고 1사 1촌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영동 금강모치마을에 방문해 나무 심기 및 농촌 일손 돕기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이사장과 봉사단 40여명은 '철도건설 적기이행 및고객 최우선 경영 실천 의지'를 약속하는 기념수인 반송(盤松)을 심고 블루베리 망치기, 제초 작업 등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 글자크기 설정
이성해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앞줄 가운데)과 봉사단이 3일 영동 금강모치마을에 방문해 식목 및 일손 돕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가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은 식목일을 앞두고 1사 1촌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영동 금강모치마을에 방문해 나무 심기 및 농촌 일손 돕기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이사장과 봉사단 40여명은 '철도건설 적기이행 및고객 최우선 경영 실천 의지'를 약속하는 기념수인 반송(盤松)을 심고 블루베리 망치기, 제초 작업 등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국가철도공단은 2004년 창립 이래 1000명 이상의 임직원이 참여한 식목행사를 꾸준히 시행해 약 2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왔다. 특히 2018년 영동 금강모치마을과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매년 농촌 일손 돕기, 사랑나눔 바자회, 임직원 가족 농촌체험 등 도농상생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성해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국민에게 더 편리한 철도를 제공해 고객 만족을 실현하는 염원을 담아 나무를 심었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농촌 일손 돕기를 통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