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운해태, 한강공원에 '지붕 없는 조각 미술관' 꾸몄다

2024-04-03 15:46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크라운해태제과가 서울특별시와 함께 한강공원 일대에서 조각 순회전인 견생조각전 '한강 조각으로 빚다'를 연다.

    Harmony(최승애 作), Pressed Drawing(심병건 作), Eco Flowing 1(김태수 作) 등 한국 대표 조각가 60명의 조각작품 90점을 10곳의 한강공원에서 감상할 수 있다.

    윤영달 크라운해태 회장은 "지붕 없는 조각 미술관인 한강 공원에서 많은 시민께 예술적 감동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며 "K-조각이 많은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나아가 세계인들과 함께 즐기는 한국 대표 예술작품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설정
크라운해태, 2024 한강공원 조각 순회전시회 개최 [사진=크라운해태제과]

크라운해태제과가 서울특별시와 함께 한강공원 일대에서 조각 순회전인 견생조각전 ‘한강 조각으로 빚다’를 연다.

3일 크라운해태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지난 2일부터 반포, 강서, 망원 한강공원을 시작으로 각 한강공원에서 진행 예정이다. 전시회는 △1차(4~5월) 반포·강서·망원 △2차(6~7월) 여의도·이촌·잠원 △3차(8~9월) 잠실·광나루 △4차(10~11월) 양화·난지 등 총 10곳의 한강공원에서 열린다.
크라운해태 측은 "90점의 작품을 각 공원에 30점씩 전시해 총 300점을 전시한다. 계절과 지역에 따라 바뀌는 한강과 조각작품이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야외 조각 전시회"라고 설명했다.

한강공원 조각작품 순환전시는 올해로 세 번째다. 이번 주제는 ‘한강 조각으로 빚다’다. 강서 한강공원~광나루 한강공원까지 약 40km 구간을 하나의 커다란 조각작품 전시관으로 꾸민 점이 특징이다. Harmony(최승애 作), Pressed Drawing(심병건 作), Eco Flowing 1(김태수 作) 등 한국 대표 조각가 60명의 조각작품 90점을 10곳의 한강공원에서 감상할 수 있다.

윤영달 크라운해태 회장은 “지붕 없는 조각 미술관인 한강 공원에서 많은 시민께 예술적 감동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며 "K-조각이 많은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나아가 세계인들과 함께 즐기는 한국 대표 예술작품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