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나신평 신용등급 'AA+안정적'으로 상향

2024-04-03 09:17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현대카드는 나이스신용평가 신용등급이 기존 'AA Positive(긍정적)'에서 'AA+ Stable(안정적)'로 상향됐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피치(Fitch)가 현대카드의 신용등급을 BBB Positive(긍정적)에서 BBB+ Stable(안정적)로 상향했다.

    1월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전망을 BBB Stable(안정적)에서 BBB Positive(긍정적)로 높였다.

  • 글자크기 설정

AA+등급 5년만 회복…현차그룹내 중요성 긍정 평가

[사진= 현대카드]
 

현대카드는 나이스신용평가 신용등급이  기존 'AA Positive(긍정적)'에서 'AA+ Stable(안정적)'로 상향됐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등급전망이 AA Stable(안정적)에서 AA Positive(긍정적)로 상향된 지 4개월 만이며 5년 만에 AA+ 등급을 회복했다.
 
완성차 판매부터 구매 고객에 대한 금융서비스로 이어지는 현대차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에서 현대카드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나이스신용평가는 판단했다. 현대카드의 모회사인 현대자동차의 신용등급 또한 같은 날 AA+ Positive(긍정적)에서 AAA Stable(안정적)로 상향됐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현대카드는 시장점유율, 회원 수, 자기자본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시장 내 상위권의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며 “특히상업자표시전용카드(PLCC) 확대, Apple Pay 국내 최초 도입 등 다양한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카드는 글로벌 3대 신용평가사에서 신용등급을 모두 획득한 상태다. 지난달 피치(Fitch)가 현대카드의 신용등급을 BBB Positive(긍정적)에서 BBB+ Stable(안정적)로 상향했다. 1월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현대카드의 신용등급 전망을 BBB Stable(안정적)에서 BBB Positive(긍정적)로 높였다. 지난달 무디스(Moody’s)로부터는 Baa1 Stable(안정적)을 획득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신용등급 상향을 통해 현대카드의 현대자동차그룹 내 높은 중요도와 강력한 시장 지위를 입증했다”며 “현대카드의 우수한 리스크 관리 역량과 재무안정성을 다시 한번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