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GS, 사우디 진출 사상 최대 72억 달러 수주...대통령실 "정상외교 결실"

2024-04-03 08:5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삼성E&A와 GS건설이 2일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Aramco)가 사우디 동부 주베일 인근 지역에서 추진하는 72억 달러(약 9조7000억원) 규모의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공사를 수주했다.

    대통령실은 3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2022년 11월 모하메드 사우디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키고 인프라 분야에서 대규모 경제협력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면서 "작년 10월 사우디 국빈 방문 시 양국 공동성명을 통해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한 정상외교의 성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에 수주한 파딜리 가스증설 프로그램 공사는 지난해 6월 수주한 아미랄 프로젝트(50억 달러, 약 6조7000억원)를 넘어 우리 기업의 사우디 수주 역사상 최대 규모의 성과다.

  • 글자크기 설정

아람코 '파딜리 가스증설 프로그램' 수주..."올해 목표 400억 달러 달성 청신호"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23일(현지시간) 리야드의 킹 사우드 대학에서 열린 '사우디 미래 세대와의 대화'에서 '청년, 미래를 이끄는 혁신의 주인공'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E&A와 GS건설이 2일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Aramco)가 사우디 동부 주베일 인근 지역에서 추진하는 72억 달러(약 9조7000억원) 규모의 '파딜리 가스 증설 프로그램' 공사를 수주했다.
 
대통령실은 3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2022년 11월 모하메드 사우디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키고 인프라 분야에서 대규모 경제협력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면서 "작년 10월 사우디 국빈 방문 시 양국 공동성명을 통해 건설‧인프라 분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한 정상외교의 성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에 수주한 파딜리 가스증설 프로그램 공사는 지난해 6월 수주한 아미랄 프로젝트(50억 달러, 약 6조7000억원)를 넘어 우리 기업의 사우디 수주 역사상 최대 규모의 성과다. 전 세계 해외건설 수주 사업 중에서도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바라카 원전(2009년, 191억 달러),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2012년, 77억 달러)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다.
 
이번 수주로 올해 1월 1일부터 4월 2일까지의 해외건설 수주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61억1000만 달러)의 2배를 넘은 127억2000만 달러에 달하게 된다. 대통령실은 "올해 수주 목표인 400억 달러 달성에도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반색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사우디 국빈 방문 계기 리야드에서 개최된 '한-사우디 건설협력 50주년 기념식'에서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그간 굳건히 다져온 토대 위에 새로운 인프라 경제협력의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기념식에는 아민 나세르 아람코 CEO가 참석해 윤 대통령 임석하에 자푸라 2단계 가스플랜트 계약에 서명하기도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부는 앞으로도 양국 정상 간에 구축된 굳건한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사우디의 아람코, 국부펀드(PIF), 네옴 등 주요 발주처의 인프라, 플랜트, 스마트시티 등 메가 프로젝트 수주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 세계에서 추진되는 석유화학 플랜트, 철도 등 교통 인프라, 해수담수화 시설 등 대형 건설 프로젝트 수주도 정부, 공기업, 금융기업 등이 원팀으로 지원함으로써 정상외교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개의 댓글
0 / 300
  • 기레기 안부끄럽냐??

    공감/비공감
    공감:3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