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비상장사 소유주식 현황 제출 하세요"… 위반 시 증권발행 '제한'

2024-04-03 06:00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대형 비상장 주식회사의 '지배주주 등 소유주식 현황 보고서' 제출 기한이 도래했다.

    만약 지배주주 등 소유주식 현황을 제출한 대형 비상장사가 소유·경영 미분리 기준에 해당하면 오는 9월14일까지 '감사인 지정 기초자료신고서'도 제출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형 비상장사가 외부감사법 상 의무를 위반하지 않도록 한국공인회계사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유의사항을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설정
[그래픽=금융감독원]
대형 비상장 주식회사의 '지배주주 등 소유주식 현황 보고서' 제출 기한이 도래했다. 정기 주주총회가 끝나면 2주 내로 관련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직전연도 말 자산 5000억원 이상이거나 사업보고서 제출대상, 또는 공정거래법 상 공시대상 기업집단 소속으로서 자산 1000억원 이상인 비상장 주식회사의 경우 지배주주 등 소유주식 현황 보고서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에 제출해야 한다.

이는 대형 비상장사가 주기적 지정 대상인 소유·경영 미분리 요건에 해당하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제출기한은 매 사업연도 정기총회 종료 후 14일 이내로 '외부감사계약보고시스템'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기한을 위반할 경우 외부감사법에 의해 증선위는 자료 미제출 등으로 증권발행제한, 임원 해임·면직 권고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

만약 지배주주 등 소유주식 현황을 제출한 대형 비상장사가 소유·경영 미분리 기준에 해당하면 오는 9월14일까지 '감사인 지정 기초자료신고서'도 제출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형 비상장사가 외부감사법 상 의무를 위반하지 않도록 한국공인회계사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유의사항을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