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시민 모두가 따뜻한 마음 나누고 서로에게 조금 더 관심 기울여 달라"

2023-12-02 16:49
  • 글자크기 설정

유 시장, 자신의 SNS 통해 '손발 어는 추위, 팔팔 끓는 사랑을 나눕시다' 부탁

'희망 2024 나눔 캠페인'... 힘든 순간, 함께 나누면 큰 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사진=유정복 시장 SNS 갈무리]
유정복 인천시장이 '희망 2024 나눔 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며 "시민 모두가 따뜻한 마음을 나누고 서로에게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이며, 작은 행복을 함께 나누는 인천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유 시장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손발 어는 추위, 팔팔 끓는 사랑을 나눕시다'란 제목의 글에서 "힘들고 어려울수록 나눔을 실천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살만하다는 증거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시장은 이어 "작년 나눔의 열매 캠페인, 인천 사랑의 온도탑은 가장 먼저 모금을 달성하면서도 당초 목표한 모금액보다 20%를 초과로 넘겨 107억 원의 모금으로 수은주 120°C를 기록했는데, 올해는 작년 모금액 107억 원을 목표로 시민 나눔을 실천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민 모두가 따뜻한 마음을 나누고 서로에게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이며, 작은 행복을 함께 나누는 인천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망했다.

유 시장은 "힘든 순간, 함께 나누면 큰 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부탁했다.
[사진=유정복 시장 SNS 갈무리]

한편,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1일 인천시청 앞에서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열고 '희망 2024 나눔'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유정복 인천시장, 허식 인천시의회 의장, 도성훈 인천교육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금 전달식, 온도탑 제막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캠페인은 내년 1월말까지 진행되며 모금액 목표는 107억2000만원이며, 온도탑의 온도는 1억720만원이 모일 때마다 1도씩 올라간다. 지난번 모금액은 역대 최고액인 106억5200만원을 달성하며 최종 온도 120도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