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근 안산시장, 경제자유구역 후보지 외투유치 설명회 가져

2023-12-02 11:15
  • 글자크기 설정
[사진=안산시]
이민근 경기 안산시장이 1일 경제자유구역 후보지 외투유치 설명회를 가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이 시장은 가와사키상공회의소에서 외투 유치를 위한 기업설명회(IR)를 진행하고, 도쿄를 찾아 김삼식 코트라 일본지역본부장과 면담을 가진 뒤, 경기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투자유치를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이 시장은 가와사키시 소재 기업체 및 관련기관 관계자 등 50여 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
 
지난 30일 가와사키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투자유치 설명회는 안산시와 가와사키시 상공회의소 공동주관으로, 경제자유구역 유치 타당성 등에 대해 이 시장이 직접 발표 후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이 시장은 “경제자유구역 후보지로 선정된 첨단산업 클러스터 안산사이언스밸리(ASV) 일원은 산·학·연·관의 협력체계를 갖추는 등 호조건에 경영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라며 “안산시의 진가를 알아본 안목 있는 투자자 및 기업인들에게 최고 수준의 행정지원과 자유로운 기업 활동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오전 일본 동경무역관을 방문해 김삼식 코트라 일본지역본부장을 면담하고, 안산사이언스밸리 일원에 경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안산시]
이 자리에서 김삼식 본부장은 “안산은 수도권 인근에 소재해 편리한 교통 여건과 국가산업단지 및 산학연 클러스터가 조성돼 있어 우수한 기업입주 여건을 갖추고 있다”며 “코트라와의 관계형성을 기반으로 안산기업과 일본기업 간의 교류를 보다 활성화해 경제자유구역 지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시장은 “안산시는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핵심전략산업으로 로봇·바이오·제조·ICT·유통 등 첨단산업 관련 기업·외투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코트라 일본지역본부에서 안산시를 일본기업에 많이 홍보하고, 안산시와 일본 간 가교역할을 해준다면 안산시를 비롯한 기업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코트라 일본지역본부는 일본에 4개 무역관(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을 운영하며, 한국 중소기업 일본 초청·정기 상담회를 개최하고, 한일 기업 간 비즈니스 매칭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 시장은 김준호 신안산대 교수 등 방문단과 함께 로봇 분야 세계 최대 비즈니스 박람회인 ‘2023 동경국제로봇전시회’를 참관하고 일본계 기업 유치를 위한 활동도 이어간다.
 
한편 이민근 시장은 “앞으로 시 역점사업인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해 일본 기업체 및 관련기관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하고 투자유치 업체를 발굴하는 등 지속적인 방문 상담 및 네트워킹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